• 아시아투데이 로고
‘둥지탈출 시즌3’ 김우리 “딸 김예은 향한 격려·응원 감사”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9.4℃

베이징 18.6℃

자카르타 28.4℃

‘둥지탈출 시즌3’ 김우리 “딸 김예은 향한 격려·응원 감사”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8. 06. 26. 2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둥지탈출 시즌3' 김우리 "딸 김예은 향한 격려·응원 감사" /김우리 딸 김에은, 김우리, 둥지탈출 시즌3 김우리, 사진=김우리 SNS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tvN '둥지탈출 시즌3' 출연 후 반응을 언급했다.

김우리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주 방송 후 너무나 많은 분들이 부모 입장에서 같이 공감해주시고 예은이와 같이 눈물 흘려주시며 예은이의 대한 진심 어린 격려와 응원으로 저희 가족 모두 감사한 한 주를 보냈습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방송된 tvN '둥지탈출 시즌3'에서는 김우리의 둘째 딸 김예은이 명문대에 재학 중인 언니와 비교를 당하며 속상함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그는 "세상 물정 아무것도 잘 모르는 어쩌면 부모의 보살핌이 더 필요했을 23살 꽃 같은 나이에 우리 부부는 24년 동안 큰 딸 예린이를 그 누구의 가르침도 없이 오롯이 둘이서 캄캄한 밤 암벽 등반하듯 지금껏 소신 있게 잘 키워왔고 둘째 예은이, 큰 딸 예린이 또한 키워내며 같이 성장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19살 서로 피어난 어린 꽃 부부가 46년 모진 비바람과 차디찬 눈보라에도 시들지 않고 꺾이지 않았던 아니 꺾일 수 없었던 가장 큰 삶의 이유는 우리 부부 숨 멎는 그날까지 움켜쥐고 떠나는 바로 자식! 우리 예린이 예은이입니다"라고 딸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