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산 이촌1구역 재건축 잰걸음…주변 도시재생 불씨 살릴까

용산 이촌1구역 재건축 잰걸음…주변 도시재생 불씨 살릴까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12. 17:2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부이촌동 특별계획구역 3곳중 이촌1구역만 정비안 신청
중산,이촌·미도연립 등은 시유지매입·분담금 문제 등 과제
서부이촌동특별계획구역
서울 용산구 서부이촌동의 이촌1특별계획구역(이촌1구역)이 서울시에 정비계획안을 제출하면서, 이 지역 일대 도시정비사업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촌1구역 정비안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사를 통과하면, 하반기 윤곽을 드러내는 용산 국제업무지구 개발과 맞물려 사업 속도를 낼 수 있을 전망이다.

하지만 이촌1구역과 함께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된 인근 이촌시범·미도연립, 중산시범아파트는 시유지 매입 등 해결해야할 과제가 많아 사업 추진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용산구는 최근 이촌1구역의 용도를 기존 일반주거지에서 준주거지 등으로 종상향해 859가구(기존 543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짓는다는 내용의 정비계획안을 시에 제출했다.

이촌1구역의 정비계획안 입안 신청은 2013년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 무산 후 5년간 지지부진했던 이 지역 일대 도시재생사업의 침묵을 깬 것이어서 의미가 남다르다.

특히 서울시가 하반기 중 국제업무지구 개발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제업무지구와 가까운 이촌1구역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된다.

하지만 이촌1구역을 제외한 중산시범 특별계획구역과 이촌시범·미도연립 특별계획구역은 아직 갈 길이 멀다.

이들 부지는 서울시와 용산구 소유이기 때문에 정비사업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우선 조합원들이 토지부터 매입해야한다.

이를 위해 중산시범아파트 주민들은 최근 시유지를 매입하겠다는 신청서를 시에 제출하고 있다.

용산구 관계자는 “50% 좀 넘는 중산시범아파트 주민들이 시유지 매수신청을 한 상황”이라며 “매수 신청이 마무리 되면 서울시가 땅을 팔기로 결정하는 것을 비롯해 땅에 대한 감정평가도 해야 하고, 매각은 어떤 방식으로 진행할지 등 거쳐야할 과정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촌시범·미도연립의 경우 사업을 진두지휘할 추진체 자체도 없다.

이촌시범 인근 A공인 관계자는 “이촌시범은 아직 추진위가 꾸려지지 않았다”면서 “땅 매입 문제가 크다 보니 주민들은 그냥 지켜만 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설사 시유지 매입이 결정된다 하더라도 개발이 쉽게 본 궤도에 오르기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이 지역 일대 개별 공시지가는 3.3㎡당 2700만원에 육박해, 추가 분담금에 토지 매입비까지 더해지면 조합원들의 부담이 너무 커지기 때문이다.

이런 복잡한 문제 때문에 주민 일부는 서울시의 국제업무지구 개발에 단지가 포함된다면 토지 매입 등이 예상보다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사업 무산 트라우마가 큰 일부 주민들은 통합 개발에 반대하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하반기 발표하는 용산 기지창(국제업무지구) 개발계획에 서부이촌동을 포함시킬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