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예천천문우주센터. 31일 행성 공개관측행사 개최

예천천문우주센터. 31일 행성 공개관측행사 개최

장성훈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2.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본 -첨부사진 - 천문대
예천천문우주센터
예천 장성훈 기자 = 경북 예천천문우주센터는 오는 31일 화성대접근을 맞이하여 ‘행성 공개관측행사’를 개최한다.

22일 예천천문우주센터에 따르면 태양을 중심으로 돌고 있는 행성은 모두 8개로 수성, 금성, 지구, 화성,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이다. 이중 지구를 제외하면, 밤하늘에서 관측가능한 행성은 7개에 불과하다. 이중 4개의 행성을 동시간에 볼 수 있는 것은 대단히 드문 기회이다. 또, 31일은 15년만의 화성 대접근일이다. 화성은 그 크기가 작아서 대접근이 아니라면 특별한 특징조차 볼 수 없는 행성이기 때문에 행성관측자들은 모두 이 시기를 기다려왔다.

행성관측 행사는 예천천문우주센터에서 31일 화요일 저녁 8시에 시작되어 1시간가량 진행된다. 관측대상 행성들에 대한 설명도 듣고, 508mm 대형망원경을 비롯한 다양한 천체망원경을 이용하여 행성들의 모습을 육안으로 직접 관측하는 일정으로 진행된다.

천체망원경으로는 금성의 위상변화, 화성의 붉은 표면, 목성의 줄무늬와 갈릴레오 4대 위성, 토성의 고리 등 행성들의 신비로운 모습과 특징을 직접 관측할 수 있다.

특히, 화성은 보통 2년 2개월을 주기로 지구와 접근하지만, 대접근은 17년 주기로 일어난다. 지난 대접근은 2003년이었고, 다음 대접근은 2035년이다. 따라서 올해 화성 대접근은 최근 30년간에 가장 가까운 대접근이라 할 수 있다.

행사는 사전예약 없이 행사당일 시간에 맞춰 예천천문우주센터에 입장하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기상상황 등으로 관측이 불가능 할 경우 행사는 취소된다. 내용은 예천천문우주센터 홈페이지(www.portsky.net)와 전화(054-654-171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