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 삼산동 특고압 매설 반발 ‘확산’...‘민관대책기구’ 구성 촉구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25.3℃

베이징 28℃

자카르타 31.6℃

인천 삼산동 특고압 매설 반발 ‘확산’...‘민관대책기구’ 구성 촉구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3. 15: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MG_9179
삼산동 특고압선 문제 해결을 위한 인천시민대책위원회가 23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인천시의 삼산동 특고압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대책기구 구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 부평구 삼산택지지구 내 매설된 특고압선 문제가 장기화 되면서 주민들과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의 반발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

삼산동 특고압선 문제 해결을 위한 인천시민대책위원회와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3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인천시는 삼산동 특고압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대책기구’를 즉각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삼산택지지구 내 특고압선은 지난 1999년에 인천시의 허가를 통해 한국전력이 지하 8m에 전력구 터널 방식으로 15만 4000V의 고압송배전선로를 매설했다.

특고압선이 매설된 삼산택지지구는 현재 4000여 세대 아파트와 초등학교, 유치원, 고등학교 등 2000여 명의 학생들이 밀집해 있다.

당시 이곳에는 주민들이 입주하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에 특고압 매립사실이 최근까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다 최근 한전이 34만5000V의 추가 매설 공사를 시작하자 부천과 삼산동의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공사가 일시중단 됐다.

지난 2015년부터 한전은 서울, 경기북부지역의 정전 시 전력 확충을 위해 34만 5000V의 특고압선을 매설하는 ‘수도권 서부지역 전력구 공사’를 내년 6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서구 화력발전소부터 시작된 매설공사가 다른 구간은 지하 36~70m 깊이의 새로운 지중화시설로 시공하고 있는 반면 삼산동~부천구간(2.5km)은 기존의 지하 터널(8m)을 재활용해 증설하는 방법으로 시공하고 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기존에 매설된 15만4000V도 아이들 건강을 위협하는 수준의 전자파 피해를 주고 있어, 34만5000V의 추가 매설은 절대 수용할 수 없기에 안전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그러나 한전은 지상송전탑의 경우 환경영향평가와 주민공청회가 의무화 되어 있지만(전원개발촉진법)지중화매설은 관련법에 특별한 규정이 없으므로 추가 공사가 적법하다는 입장이다.

최근 주민들은 자체적으로 전문가에 의뢰해 주거지와 학교인근의 자기장을 측정한 결과 아파트 거실은 30mG, 실외는 100mG가 측정됐고 학교는 11mG로 조사됐으며, 이격거리도 주거지와 1~2m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고압선을 다른 곳으로 우회하거나 안전하게 지하 30m 깊이에 매설하는 방안을 촉구했지만 한전 측은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하루빨리 민관기구를 구성해 주민 안전을 위한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인천시가 15만4000V를 허가할 당시, 실시설계 등 지중매설 위치를 좀 더 꼼꼼히 검토했다면 지금과 같은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인천시는 이 문제를 주민들에게 떠넘기지 말고 지금 즉시 인천시, 부평구, 주민대책위, 시민단체, 전문가 등으로 ‘민관대책기구’를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