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라오스댐 사고 구조대, 라오스 정부 승인 없어 본진 파견 차질

정부 라오스댐 사고 구조대, 라오스 정부 승인 없어 본진 파견 차질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26. 10: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발대, 기존 계획 7명보다 줄어 4명 출국
본진은 군용기 이용으로 라오스 정부 승인 필요
27일 오전 7시 출발 일정 취소…향후 일정은 미정
대한민국해외긴급구호 선발대, 라오스로 출발<YONHAP NO-2202>
‘대한민국해외긴급구호대’ 선발대가 2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라오스로 향하고 있다./연합
라오스 세남노이 보조댐 사고와 관련해 국제구조대를 파견하기로 한 정부의 계획이 라오스 정부의 승인 지연으로 차질을 빚고 있다.

26일 관련부처에 따르면 27일 라오스로 출발하려던 국제구조대 본진의 라오스 입국이 승인되지 않고 있다. 이날 오전 정부의 구조대 선발대 4명(소방관 1명 포함)은 민항기를 이용해 라오스로 출발했다.

하지만 구조대 본진의 경우 군용기를 이용해 라오스로 들어가야 하는 상황이어서 라오스 정부 승인이 반드시 필요하다. 정부 관계자는 “현재 라오스에서 구조대 파견 승인이 떨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향후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구조대는 사고현지 정부가 지원 요청을 하거나 타 국가에서 지원의사를 밝히면 피해를 입은 국가의 허락을 얻어 파견된다. 이번 사안은 우리 정부가 라오스에 구조대 지원의사를 밝혔고, 선발대와 달리 본진은 장비 수송 등을 위해 군용기를 활용할 예정이었다. 라오스 정부승인이 나지 않은 상황이다 보니 구조대 본진의 인원과 규모도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보조댐 사고로 홍수 피해를 본 주민들이 지붕위로 대피해 있다./로이터=연합
정부는 SK건설이 참여한 세남노이 댐 건설 현장에서 발생한 사고와 관련 25일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사고 대응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사고상황 점검과 긴급구조대(본진 30여명, 선발대 7명) 파견 등 추가대책을 논의했다. 이에 27일 오전 7시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조종묵 소방청장과 외교부 담당 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정식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구조대 본진 파견이 늦어지는 것에 대해 일각에서는 이번 사고원인이 시공사의 관리소홀로 인한 인재(人災)인지 폭우로 인한 천재(天災)인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라오스 정부가 인재부분을 염두에 두고 한국 구조대를 꺼리는 분위기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사고발생 4일 전인 지난 20일(현지시간) 사고가 난 보조댐 중앙부에 11㎝의 침하가 발견되고 22일 상단부 10군데에서 균열로 인한 침하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발생 4시간 전에는 댐 상단부가 1m가량 침하하면서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은 라오스 주정부에 주민 대피 안내 협조 요청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이번 사고가 지난 20일 진행된 침하가 원인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상황에 따라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의 관리 책임문제가 향후 논란이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한 정부 관계자는 “라오스에서 감정이 좋지만은 않을 것”이라며 “라오스가 (구조대 파견을) 환영하지 않을 수도 있지 않겠냐”고 조심스럽게 설명했다.

한편 라오스 정부에 따르면 이번 사고로 25일 기준으로 최소 26명이 사망하고 131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됐다. 현재까지 밝혀진 사망자와 실종자는 모두 라오스 국민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재민도 6000명이 넘어섰고, 2850명이 구조됐다. 홍수 피해 지역에는 여전히 3000여명의 주민이 고립돼 있는 상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