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7개 항공사 추가 배치...1터미널 혼잡 완화
2019. 04. 25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8.4℃

베이징 6.1℃

자카르타 26℃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7개 항공사 추가 배치...1터미널 혼잡 완화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8. 02.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에로멕시코, 알리딸리아, 중화항공,
가루다항공, 샤먼항공, 체코항공, 아에로플로트
환승편의 개선 등 여객편의 대폭 증대 전망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스카이팀 7개 항공사가 추가 배치된다. 2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올해 동계시즌(10월 말 이후)부터 아에로멕시코 등 7개 항공사가 인천공항 제1터미널에서 제2터미널로 이전한다.

이번에 추가 이전이 확정된 항공사는 아에로멕시코(AM), 알리딸리아(AZ), 중화항공(CI), 가루다항공(GA), 샤먼항공(MF), 체코항공(OK), 아에로플로트(SU) 등 7개 항공사다. 제2터미널은 그동안 대한항공을 비롯한 스카이팀 소속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KLM 등 4개 항공사 전용으로 운영돼 왔다.

공사는 현재 진행 중인 1터미널 시설 재배치 공사(2018~2021년)에 따른 체크인카운터 부족 문제와 1터미널의 항공수요가 당초 예상보다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 등을 고려해 항공사 추가 이전을 결정했다.

또 동일 항공사 동맹(얼라이언스) 배치 원칙, 스카이 팀 항공사 대상, 첨두시간(피크타임·운항 및 여객이 집중되는 시간) 등 항공사 별 운항 특성과 지상 조업사 및 항공사 라운지 연계성, 여객 환승편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전 대상 7개 항공사를 선정했다.

실제로 제2터미널 개장 이후 6개월 동안의 운항실적을 분석한 결과 1터미널은 모든 시간대(오전 6시∼오후 9시)에 운항이 고르게 분산됐지만 2터미널은 특정 시간(오후 5시∼6시)에만 운항이 집중되고 나머지 시간대에는 시설용량에 여유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사는 이전되는 7개 항공사는 운항 시간대가 제2터미널의 첨두시간대(운항 및 여객이 집중되는 시간)와 겹치지 않아 2터미널 혼잡을 가중하지 않으면서도 1터미널의 여객처리 부담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기존의 스카이팀 4개 항공사(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항공, KLM)와 환승 및 코드쉐어(공동운항)가 활발한 항공사들이 2터미널로 이전함에 따라 환승시 편의성 제고와 코드쉐어 여객 오도착 감소 등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이번 항공사 추가배치를 안정적으로 마무리해 2터미널 확장 전까지 1, 2터미널이 균형있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금년 중 수립 예정인 2터미널 확장 4단계 사업(2023년경 완공 예상) 이후를 대비한 항공사 재배치 계획도 차질없이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