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동산 단속에도 서울 집값 6주째 상승폭↑

부동산 단속에도 서울 집값 6주째 상승폭↑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8. 08. 11. 00: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파트
서울 아파트 값이 국토교통부·서울시 공인중개업소 현장단속, 주택 규제지역 추가 예고 등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6주째 상승폭이 커졌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은 0.12% 올라 지난주(0.11%)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 재건축시장은 거래가 뜸했지만 호가가 오르면서 4주 연속 오름세가 이어졌다. 이 밖에 신도시는 일산과 동탄에서 저가 매물 중심의 거래로 금주 0.02% 올랐고 경기·인천도 일부 실수요가 거래에 나서면서 0.04% 올랐다.

전세시장은 서울이 0.02% 올라 지난주와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미리 전셋집을 구하려는 수요가 일부 유입되기도 했다. 반면 아직까지 전세수요가 뜸한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2%, 0.01%씩 떨어졌다.

◇ 매매
서울은 △은평(0.28%) △양천(0.25%) △강동(0.22%) △관악(0.19%) △중구(0.19%) △금천(0.17%) △마포(0.16%) △강서(0.15%) △성북(0.15%) △용산(0.15%) △동작(0.13%) 등이 올랐다.
은평은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 착공과 신분당선 연장 기대감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녹번동 현대2차, 진관동 은평뉴타운상림2단지롯데캐슬, 은평뉴타운우물골위브 등이 500만원-2000만원 상승했다. 양천구는 거래가 뜸한 가운데 호가가 오르면서 목동 목동신시가지5단지와 신정동 목동신시가지12단지(저층), 목동신시가지9단지 등이 250만원-2000만원 상승했다. 강동 등 강남권 주요 재건축 역시 거래로 이어지지는 않는 가운데 집주인들이 호가를 올리면서 상승세가 나타났다.

신도시는 일산과 동탄, 분당 등에서 일부 저가 매물이 거래되며 올랐다. △일산(0.05%) △동탄(0.04%) △위례(0.03%) △분당(0.02%) △광교(0.02%) 등이 올랐고 △파주운정(-0.06%) △판교(-0.02%)는 내렸다.
일산은 주엽동 문촌18단지대원, 문촌19단지신우와 일산동 후곡18단지현대 등이 250만원-2500만원 상승했다. 동탄은 청계동 시범반도유보라아이비파크1차, 반송동 시범다은삼성래미안 등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은 △광명(0.28%) △구리(0.14%) △과천(0.12%) △안양(0.11%) △군포(0.08%) 등이 올랐고 △안산(-0.05%) △이천(-0.03%) △시흥(-0.02%) 등은 하락했다.

광명은 저가 급매물에 실수요가 간간이 이어지면서 소하동 광명역세권휴먼시아5단지, 광명동 광명해모로이연, 철산동 롯데낙천대 등이 25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구리 역시 일부 저가 매물이 소화되면서 토평동 토평대림영풍, 인창동 아름마을삼성래미안, 갈매동 갈매역IPARK 등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안산과 시흥 등 입주물량이 몰린 곳은 하락했다.

◇ 전세
서울은 △마포(0.07%) △동작(0.06%), △동대문(0.05%) △양천(0.05%) △종로(0.05%) 등이 올랐다. 전세 수요가 뜸한 가운데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전세 물건을 선점하려는 수요가 유입됐다.

마포는 신수동 대원칸타빌, 현석동 밤섬현대힐스테이트, 공덕동 한화꿈에그린 등이 500만원-3000만원 올랐다. 동작은 대방동 코오롱하늘채, 사당동 사당자이 등이 500만원-2500만원 상승했다. 동대문은 장안동 현대와 휘경동 현대베스트빌 등이 500만원-20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전세수요가 뜸해 △파주운정(-0.10%) △일산(-0.07%) △판교(-0.06%) 등이 하락했다. △광교(0.05%) △위례(0.03%) △산본(0.02%) 등은 소폭 올랐다.

파주운정은 야당동 한빛마을2단지휴먼빌레이크팰리스와 한빛마을1단지한라비발디센트럴파크 등이 500만원 정도 내렸고 일산은 주엽동 강선14단지두산, 문촌16단지뉴삼익, 강선14단지두산 등이 250만원-1000만원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경기 외곽지역이나 아파트 공급이 많은 지역이 주로 떨어졌다. △파주(-0.14%) △안산(-0.11%) △군포(-0.08%) △시흥(-0.06%) △오산(-0.05%) △용인(-0.04%) 등이 하락했고 △광명(0.07%), △부천(0.06%) 등은 상승했다.

파주는 목동동 월드메르디앙2차 등이 500만원-1000만원 하락했다. 안산은 초지동 행복한마을서해그랑블 등이 1000만원 가량 떨어졌다. 군포는 산본동 래미안하이어스 등이 1000-2500만원 내렸다.

임병철 부동산 114 수석연구원은 “당분간 실수요 중심으로 거래가 이어질 것”이라면서 “집값 규제·재건축 단지 규제 등이 예상되고 있어 시장 상황은 좀 더 지켜볼 필요가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