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랑’ 부진, 7월 한국영화 관객수 2008년 이후 최저…외화는 반사이익
2019. 04. 25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1.6℃

도쿄 19.2℃

베이징 13.8℃

자카르타 30.4℃

‘인랑’ 부진, 7월 한국영화 관객수 2008년 이후 최저…외화는 반사이익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8. 08. 17. 06: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영화 인랑
7월 한국영화 관객수가 2008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해 화제다.

16일 영진위가 공개한 지난 2018년 7월 한국영화산업 분석 자료를 살펴보면 7월 한국영화 관객수는 지난해 대비 21.4%(147만명) 감소한 539만명으로 나타났다. 

해당 수치는 2008년 이후 7월 한국영화 관객수로는 최저치로 이 같은 배경에는 강동원, 한효주 주연의 '인랑' 부진과 한국영화 기대작들이 7월 개봉을 피하면서 벌어진 현상으로 분석되고 있다. 

영진위는 한국영화가 대작 영화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대작 영화 한 두편의 흥망에 월관객수도 큰 영향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외국영화는 '앤트맨과 와스프'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인크레더블2'가 한국영화 부진의 반사이익을 봤다. 

외국영화는 7월 관객수로는 지난해 7월 1450만명에 이어 역대 두번째로 많은 1439만명으로 7월 한국영화 점유율은 27.3%, 외국영화 점유율은 72.7%로 집계됐다. 

또한 7월 한국영화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1%(85억 원 ↓) 감소한 443억 원, 외국영화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8%(56억 원 ↑) 증가한 1218억원으로 집계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