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반기문, 코피아난 별세 애도…두 사람의 인연은?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4℃

도쿄 23℃

베이징 18.9℃

자카르타 27.2℃

반기문, 코피아난 별세 애도…두 사람의 인연은?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8. 19. 07: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연합뉴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코피 아난의 별세 소식에 애도의 성명을 발표했다.

지난 18일 반기문 전 총장은 “나의 전임자인 아난 전 총장의 때 이른 죽음에 대해 그의 부인과 유족에게 전 세계인들과 모든 유엔 동료들과 함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엔의 원칙과 이상을 지키려고 했던 그의 비전과 용기는 늘 존경받고 기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지난 15년 동안 아난 전 총장과 나는 전 세계 모든 사람의 평화와 발전, 인권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그는 유엔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유엔의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일들에 누구보다 활발히 매진했다”고 밝혔다.

앞서 코피 아난 전 총장은 이날 80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한편 반기문 전 총장은 코피아난이 사무총장으로 재직 당시 유엔총회 의장 비서실장을 지냈다. 이후 제8대 사무총장 자리에 오른 인연 등으로 친분이 두터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