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뭉쳐야 뜬다’ 서민정, 북해도 패키지 도중 눈물…왜?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6.8℃

베이징 4.8℃

자카르타 25.6℃

[친절한 프리뷰] ‘뭉쳐야 뜬다’ 서민정, 북해도 패키지 도중 눈물…왜?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8. 19.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뭉쳐야 뜬다

 '뭉쳐야 뜬다' 서민정이 북해도 패키지 도중 눈물을 쏟았다.

  

19일 방송될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서는 여름 특집으로 양희은, 서민정, 홍진영, 이상화의 우정 여행이 그려진다. 

  

이번 북해도 패키지에 합류하게 된 뉴욕댁 서민정은 지난 10년 간 타지에서 결혼생활을 이어왔다. 가족과 떨어져 홀로 떠나는 여행은 가정을 꾸린 후 처음이다. 

  

이에 여행 내내 그 누구보다 '자유'를 만끽하며 시종일관 밝은 모습을 보였던 서민정은 첫날 밤 그만 눈물을 쏟고 말았다. 그 이유는 바로 한국에서 걸려온 한 통의 전화 때문. 안절부절 못하며 통화를 이어가던 서민정은 연락이 끝난 후에도 한참이나 전화기를 손에서 놓지 못하고 이내 울음을 터뜨렸다. 

  

과연 뉴욕댁 서민정이 설레는 우정 여행에서 눈물을 쏟고 만 사연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모은다.


19일 오후 9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