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김재원, 남상미와 함께 분노…흑기사 됐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김재원, 남상미와 함께 분노…흑기사 됐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0.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김재원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김재원이 흑기사로 나섰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에서는 강찬기(조현재)의 실체를 알고 분노한 은한(남상미)과 강우(김재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장석준(김보강)이 말한 단서가 들어있는 휴대폰을 은한이 애타게 찾자 찾아주려 고군분투하던 강우는 은한에게 찬기의 실체를 듣고 본격적으로 은한의 흑기사로 나섰다. 분노에 가득 차 있던 중 갑자기 나타난 강찬기가 주먹을 휘두르자 어이없다는 듯 노려보며 주먹을 날리는가 하면, "함부로 주먹 쓰지마! 아무 데나 주먹질했다간 후회할 일 생길 줄 알아!"라고 따끔한 일침을 가해 통쾌함을 안겼다.


또한 강찬기에게 복수하기위해 은한의 동생인 수한(강훈)과 손을 잡고 함께 복수의 칼날을 갈 뿐만 아니라 수한에게 "능력 평판 배경 외모, 겉으론 완벽해 보이지만 강찬기 속은 쓰레기잖아요. 분명히 약점이 있을 거예요"라고 그의 약점을 찾으며 현명한 복수 방법을 생각하는 모습이 비춰져 앞으로 강우와 은한, 수환이 이끌어갈 복수극의 귀추가 주목되기도.


이렇게 김재원은 극 초반에 따뜻하고 자상한 키다리 아저씨 면모로 뭇 여성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든 데 이어, 사랑하는 여자의 가슴 아픈 치부를 알게 된 후 남자답고 현명한 날 서린 흑기사로 변신해 더욱 이목을 끌고 있다.


한편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