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 “부동산 실패는 경제의 총체적 실패”
2018. 11. 15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10.2℃

베이징 6.6℃

자카르타 29.2℃

손학규 “부동산 실패는 경제의 총체적 실패”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4.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YONHAP NO-1400>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제6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4일 전날(13일)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종합대책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부동산 실패는 경제의 총체적 실패”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수요 공급의 큰 틀에서 정책을 취하지 못하고, 행정만능주의로 부동산 정책을 누더기처럼 땜질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정부는 집값을 반드시 잡겠다며 작년 8월 2일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지만 서울 집값은 나날이 뛰고, 청년과 서민의 절망은 하늘을 찔렀다”며 “그러면서 어제 또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을 언급하며 “정부는 지난해 8·2 부동산 대책을 만들면서 ‘투기는 안된다, 집값 잡겠다’고 했는데 서울 집 값은 나날이 뛰고 청년과 시민 절망은 하늘을 찔렀다”며 “(정부는) 부동산 대책이 잘못돼서 죄송하다, 무엇이 잘못됐으니 바꾸겠다고 말하는 게 먼저”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실패를 야기한 데 대한 책임을 지기는커녕 사과도 없었고, 어제 발표된 부동산 대책은 세금 위주로 덧댄 정책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많은 전문가들이 이번 부동산 정책의 실효성이 없다고 보는 이유도 이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부동산 문제는) 유동 자금이 제대로 된 투자처를 찾기 못해 안정 자산인 부동산에 자금이 몰리는 현상을 야기한 것”이라며 “수요공급의 큰 틀에서 정책을 취하지 못하고 행정 만능주의로 땜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