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락사무소 개소식 화기애애…“더 좋은 분위기 위해 한걸음 한걸음 가자”
2018. 11. 15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10.2℃

베이징 6.6℃

자카르타 29.2℃

연락사무소 개소식 화기애애…“더 좋은 분위기 위해 한걸음 한걸음 가자”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4.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참석자들 "서울·평양 대표부로 발전하길"
KakaoTalk_20180912_145530202
14일 개소식을 진행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의 모습. / 제공 = 통일부
공동취재단·허고운 기자 = 14일 개성공단 내에서 열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은 남북 참석자들의 화기애애한 대화 속에서 진행됐다.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환담장에서 남측 참석자들을 보며 “이렇게 혈육끼리 만나서 얘기도 나누고 사람들이 붐비고 서로 오가고 하니까 얼마나 좋습니까”라고 인사했다.

이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오늘 또 한 걸음을 걷게 됐고 지금 말씀 하신대로 앞으로 더 좋은 분위기를 위해 한 걸음 한 걸음 가겠다”라고 화답했다.

리 위원장은 “회담도 많이 하고 접촉도 많이 하고 다음에 만나면 다 좋은 합의들이 있을 것”이라며 “그게 모이면 결국 북남 관계 개선과 발전이라는 주로에 들어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개소식은 남북관계 경과 영상 시청, 기념사, 현판 제막식, 기념촬영, 합의서 서명식, 청사 시창 등으로 진행됐다.

개소식 참석자들은 연락사무소 설치가 남북관계의 ‘역사적인 일’이라고 평가하며 연락사무소가 앞으로 서울·평양 상호대표부로 발전하길 기원했다.

대통령 외교안보통일 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교수는 “아주 역사적이다”라며 “남과 북이 사실상 국가간의 연락사무소를 세운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문 교수는 “여기서 바로 24시간 상주를 하니까 남북간 민간교류 면에서도 엄청 활성화가 될 것”이라며 “남북 간 연락이란 게 팩스나 전화도 있지만 직접 남북 당국자들이 의사소통을 하니까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고유환 동국대 교수는 “‘공동’ 연락사무소를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전에는) 각각 연락사무소를 따로 운영했는데, 이제 상시 의사소통창구 채널이 마련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고 교수는 “남북관계를 제도화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제도화는 안정적 관계를 유지할 수 있겠다는 걸 의미하고 관계 정상화 첫 번째가 연락사무소 설치다. 그 다음은 평양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이 북·미 비핵화 협상 교량 역할 잘 해야”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것을 이제야 열게 돼 만시지탄이지만 잘된 일”이라며 “앞으로 공동연락사무소가 각각 평양주재 연락대표부, 서울주재 연락대표부로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비핵화가 얼마나 빨리 되고 얼마나 잘 되느냐에 따라서 달려 있어서 비핵화가 안 되면 아무것도 안 되는게 남북관계 아니냐”며 “비핵화가 잘되도록 노력하고 한국이 북한과 미국 사이에 교량 역할을 잘 하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도 “남북정상회담이 끝나고 나면 여기(공동연락사무소)서 후속조치를 진행하게 될 것 같은데 이게 좀 더 앞으로 남북 간에 다양한 교류협력을 이루는데 큰 역할을 하고, 앞으로 대표부 설치로 가는데 디딤돌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측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은 “연락사무소가 앞으로 잘 되게 해야한다”며 “북과 남이 노력하면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개소식에 참석한 정치권 인사들도 국회 차원에서 남북관계 발전을 뒷받침할 것을 약속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연락사무소를 넘어서 상호대표부로 발전하고 개성공단도 재개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국회도 당연히 4·27 판문점 선언을 비준하고 국회 차원에서도 남북경협특위 이런 것들을 만들어서 남북관계가 더 평화적으로 발전하는 데 뒷받침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개설되는 것은 남북관계 진전의 큰 획을 긋는 사건”이라며 “이 사건이 더욱 알차고 보람있는 결실을 맺도록 초당적인 남북대화 진전을 위해서 협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