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배당형 암호화폐 거래소 ‘비센트’ 오픈한다

중국 배당형 암호화폐 거래소 ‘비센트’ 오픈한다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4.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Becent structure
암호화폐 거래소 ‘비센트’는 중국의 노드 캐피탈, 제네시스 캐피탈 등 대형 투자회사의 출자를 받아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이달 처음 국내에 알려진 이후 현재 10만의 사전가입자가 참여했다. 비센트 관계자는 “비센트의 사업 모델은 채굴형 거래소로, 수익을 독점하는 것이 아닌 생태계 기여자들과 공유하는 구조”라고 밝혔다.

기존 거래소에서는 사용자가 암호화폐를 거래할 때 발생하는 거래소 수수료를 거래소가 독점했으나, 채굴형 거래소에서는 거래 시 사용자가 지불한 수수료 100%를 거래소 토큰을 자동으로 지급받게 된다. 일종의 페이백(Pay-Back)형태인 셈이다. 거래 시 발행되는 토큰은 거래소·사용자 등이 나눠 갖게 된다. 사용자는 이를 거래 수수료로 대체할 수 있는데, 이는 거래 수수료 환급 서비스라 불리기도 한다.

채굴형 거래소인 ‘비센트’는 수수료 수익이 아닌 자체 토큰 가치 상승을 주요 수익 모델로 삼는다. 비센트는 거래소에서 발생한 수수료의 80%를 토큰 보유자에게 이더리움(Ethereum) 배당 형태로 지급한다. 암호화폐 거래가 많이 발생할수록 거래소 자체 토큰 거래량도 늘어나 가치가 상승하는 구조다. 비센트 거래소의 배당률은 80%로, 현존 채굴형 거래소 중 가장 높은 배당률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미 중국에서는 에프코인을 필두로 코인베네, Bit-Z 등이 채굴형 거래 방식을 도입했으며 국내에서는 코인제스트, 캐셔레스트 등이 채굴형 거래 방식을 채택해 운영 중이다.

비센트 관계자는 “채굴형 거래소 자체 토큰 ‘BCT’의 가격 안정성을 위해 ‘로크드 업(LOCKED UP)’ 배당 방식을 통해 토큰 가격의 안정 및 점진적 상승을 유도할 것”이라며 “비센트는 1년6개월 동안 채굴이 가능하게끔 설계돼있으며 이후엔 기존 채굴형 거래소에 토큰 홀더의 권한을 강화한 ‘슈퍼노드’ 제도를 준비해놨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