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오름 동맹. 실무협의회 개최 내년도 신규 공동 추진사업으로 8개 안건 제안

해오름 동맹. 실무협의회 개최 내년도 신규 공동 추진사업으로 8개 안건 제안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16. 15: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항 장경국 기자 = 해오름 동맹(포항·울산·경주 3개 도시 행정협의체) 이 내년도 신규 공동 추진사업 발굴을 위해 지난 13일 민선 7기 출범 후 첫 실무협의회를 갖고 신규 제안 안건(8개 사업) 설명 및 동맹 부서별 의견을 개진했다.

16일 시에 따르면 포항시 남구청 2층 회의실에서 개최된 이날 회의는 내년도 신규 공동 추진사업으로 세 도시에서 제안한 8개 안건에 대해 제안 도시에서 안건을 설명하고 동맹 도시에서 의견을 개진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주요 사업으로는 지난달 16일 2차 상생협약서에서 중점적으로 협력하고 지원해야 할 과제로 △ 해오름 동맹 기술거래 촉진 네트워크 사업 추진 △ 해오름 동맹 벤처기업 혁신포럼 △ 해오름 동맹 자동차 부품기업 해외 판로 지원사업 △ 지진방재 및 대응 공동 협력단 운영 △ 산림병해충 공동방제 협의체 구성 △ 해오름 동맹 버스정보시스템 경계지역 정보공유 △ 광역환승할인제 도입 △ 외동읍 문산2리 문산공단 진입로 확포장 등이다.

이날 해오름 동맹은 동맹 도시 총괄팀이 올해 공동 추진사업으로 추진 중인 20개 사업에 대해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방향 논의 등 의견을 교환하며 내년도 신규사업 발굴을 위해 적극 노력하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포항시 권혁원 정책기획관은 “세 도시가 적극 협력해 내년도에 공동 추진해야 할 사업들을 적극 발굴, 동해남부권 해오름 동맹 상생협의회가 성공적인 대표 협력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주문했다.

한편 해오름 동맹은 내달 10일 ‘동해남부권 해오름 동맹 상생협의회 정례회’를 개최해 내년도 공동 추진사업으로 발굴된 안건을 최종 선정하고 앞으로 지속 협력사업을 발굴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