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전 주제로 한 첫 전시 열려...‘사전의 재발견’展

사전 주제로 한 첫 전시 열려...‘사전의 재발견’展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21. 06: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립한글박물관서 12월 25일까지 개최
ㅇ
1878년 한불자전 필사본./제공=국립한글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은 국내 처음으로 사전을 조명하는 특별전 ‘사전의 재발견’을 오는 12월 25일까지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1874년에 나온 ‘노한사전’(露韓辭典) 이후 140여년에 걸친 한국 사전 역사를 다뤘다.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되는 1878년 ‘한불자전 필사본’을 비롯해 등록문화재 제525호인 ‘국한회어’(國漢會語), 최초의 우리말 사전 원고 ‘말모이’ 등 13개 기관이 보유한 자료 122건, 211점이 나왔다.

박영국 국립한글박물관장은 20일 간담회에서 “한글날을 앞두고 한글박물관다운 전시를 기획했다”며 “사전의 발자취를 한자리에서 살피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전, 당신의 삶에 어떤 의미입니까’라는 문구를 지나 전시실에 들어서면 새하얀 벽을 따라 진열된 다양한 사전을 볼 수 있다.

사전 가운데 사료가 가치가 높은 유물은 붉은색 표지를 했는데, 그중에서도 한불자전 필사본이 귀중본으로 꼽힌다. 프랑스 선교사가 쓴 이 책은 한국어 대역사전의 효시로 평가되는 한불자전(1880)의 원형이다.

이외에도 서재필이 작성한 영한사전 초고 복제본, 이승만이 옥중에서 집필한 사전 초고 복제본, 조선어학회가 1929년부터 1942년까지 제작한 원고의 최종 수정본인 ‘조선말 큰사전 원고’가 전시됐다.

조선말 큰사전 원고는 1942년 일제에 압수됐다가 1945년 9월 8일 서울역 창고에서 발견됐는데, 분량이 2만6천500여장이었다. 이 원고는 이후 각종 사전을 편찬할 때 기초 자료로 활용됐다.

전시장 가운데에는 사전에 실린 단어 뜻풀이가 어떻게 바뀌었는지 알려주는 다양한 자료가 설치됐다.

여성과 장애인에 관련된 단어의 정의가 변화한 과정, ‘모던보이’·‘춤바람’·‘초미니’·‘X세대’처럼 시대를 풍미한 유행어 말뭉치, 기술이 발달하면서 새롭게 생긴 단어를 소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