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 해상작전헬기 2차사업 유찰
2018. 10. 1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

도쿄 15.7℃

베이징 12.5℃

자카르타 27.2℃

[단독] 해상작전헬기 2차사업 유찰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28. 18:5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사청 "1개 업체만 제안서 제출...추후 재공고"
AW-159 작전배치 사진 (1)
해상작전헬기 12대를 추가도입하기 위한 2차사업이 28일 유찰됐다. 사진은 해상작전헬기 1차사업을 통해 도입된 와일드캣 헬기. / 제공 = 해군
방위사업청은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의 제안서 접수결과 유찰됐다고 28일 밝혔다.

방사청 관계자는 “제안서 제출 마감시한인 이날 오후 5시까지 1개 업체만이 제안서를 제출했다”며 “향후 담당부서의 검토를 거쳐 재입찰 공고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해군이 대잠수함 작전 능력 보강을 위해 2020년부터 도입을 추진하던 해상작전헬기 12대의 작전배치도 당초 계획보다 늦어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해군은 1·2차 사업을 통해 20대의 해상작전헬기가 전력화 되면 대잠수함 작전은 물로 대수상함 작전 등 입체적인 작전수행 역량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해 왔다.

이날 제안서를 제출한 업체는 1차 사업을 통해 와일드캣(AW-159) 8대를 납품한 레오나르도 헬리콥터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2차 사업에는 레오나르도 헬리콥터 외에도 NH-인더스트리(NH-90 시라이언)와 록히드마틴(MH-60R 시호크) 등이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레오나르도 헬리콥터 외의 나머지 업체는 방사청이 제시한 가격 등의 조건을 맞출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예상했던 대로 가격을 맞출 수 있었던 1개 업체만이 제안서를 제출했다”며 “현재의 조건으로는 해군의 전력공백을 최소화하면서도 완벽한 대잠수함 작전을 소화할 수 있는 헬기를 도입하는 것이 어려운 만큼 빠른 시간내에 합리적으로 조건을 조정해 공정한 경쟁을 통한 2차 사업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