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폼페이오, 4차 방북서 ‘종전선언’ 협상 테이블에 올릴 것”
2019. 07. 2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7.8℃

베이징 27.9℃

자카르타 30℃

“폼페이오, 4차 방북서 ‘종전선언’ 협상 테이블에 올릴 것”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8. 09. 29. 07: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CBS "폼페이오, 종전선언 가능성 열어둬"
맥스웰 "종전선언 불가피"
CBS "북, 종전선언 넘어 평화협정 체결, 주한미군 철수 바랄 것"
폼페이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다음 달 4차 방북에서 종전선언 카드를 협상 테이블 위에 올릴 가능성이 있다고 미 CBS방송이 전망했다. 사진은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5월 9일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악수를 하는 장면./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다음 달 4차 방북에서 종전선언 카드를 협상 테이블 위에 올릴 가능성이 있다고 미 CBS방송이 전망했다.

CBS방송은 28일(현지시간) ‘폼페이오, 2차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한국전쟁의 공식적인 종전 가능성을 내놓다’는 제하 기사에서 이같이 진단했다.

CBS는 “폼페이오 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고려해 북미 대화 유지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그가 다가오는 북한과의 협상을 준비하면서 종전선언 가능성이라는 하나의 도구를 눈에 띄게 탁자 위에 올려놓고 있다”고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26일 이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 서명이 이뤄질지에 대해 “어떻게 귀결될지 예단하길 원하지 않지만, 진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대답해 여운을 남겼다.

CBS는 폼페이오 장관이 종전선언 가능성을 열어둠으로써 미국이 비핵화 달성을 위해 북한과의 협상에 열려있다는 것을 단언했다고 해석했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가 있을 때까지 대북 제재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하지만, 미국은 북한을 테이블에 계속 앉아있게 하기 위해 잠재적인 종전선언 가능성을 이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CBS는 그러면서 “종전선언은 불가피하다. 우리는 이 긍정적인 이벤트를 어떻게 하면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북한 비핵화를 지속하는 데 유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지를 알아내야 한다”는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의 발언을 소개했다.

그러면서도 CBS는 “많은 전문가가 김 위원장과 그렇게 큰 물물교환을 하는 것은 북측의 훨씬 더 큰 요구만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종전선언을 넘어 공식적인 평화협정 체결, 주한미군 철수까지 바라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맥스웰 선임연구원도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언급하며 “우리는 지난 30년간 있었던 함정, 우리는 무언가를 포기해야 하고 북한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함정에 빠지고 있다”고 경계했다.

김두연 신(新)미국안보센터(CNAS) 한국 담당 연구원은 “북한은 종전선언을 미국의 궁극적인 패배라고 선전할 가능성이 크다”며 “문제는 미국이 그렇게 중요한 문서에 서명하는 대가로 얻을 수 있는 것이 무엇이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CBS는 “백악관은 몇 주 후에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을 또다시 방문할 것이라고 약속했고 2차 북미정상회담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북한의 비핵화 움직임에 관해서는 어떠한 특별한 변화도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