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판문점·평양 공동선언 후속조치 이행 본격 추진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

도쿄 7℃

베이징 -1.8℃

자카르타 28℃

청와대, 판문점·평양 공동선언 후속조치 이행 본격 추진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30. 18: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월중 철도·도로 연결 연내 착공식 위한 현지공동조사
이산가족 상시상봉, 문화·체육분야 협력 논의도 줄이어
basic_2018
청와대가 10월부터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의 후속조치 이행에 본격 나선다.

청와대는 지난 28일 임종석 비서실장 주재로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 제1차 회의를 열고 10월부터 본격 추진할 예정인 남북협력사업 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이행위는 평양공동선언의 속도감 있는 이행, 북·미 비핵화 협상의 진전, 국민적 합의 강화와 국제사회 지지 확대 등 세 가지를 기본방향으로 설정하고 후속조처를 마련키로 했다. 특히 기존 남북관계 발전, 비핵화, 소통·홍보 외에 군비통제 분야 분과위원회를 추가 신설해 이번 평양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남북 군사적 긴장 완화의 구체적 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일단 남북은 내달 1일부터 평양정상회담 군사분야 합의서에서 명시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과 비무장지대(DMZ) 일대에서의 지뢰제거 작업을 첫 사업으로 시작한다. 내달 4일부터는 6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10·4 공동선언 11주년 행사도 평양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남북의 공동행사다.

무엇보다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합의한 내용 중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에서 벗어나지 않는 한도에서 할 수 있는 남북협력사업도 내달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우선 이행위는 동해·서해선 철도와 도로의 연내 착공식을 위한 현지 공동조사를 10월 중에 착수키로 하고, 이를 유엔군사령부와 협의키로 했다.

남북 이산가족 면회소의 상시운영과 화상상봉, 영상편지 교환 등을 구체적으로 협의할 남북적십자회담도 10월 중 열 예정이다. 지금까지 남북적십자회담은 통상적으로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과 북측 통일각에서 번갈아 열렸다. 하지만 이번 10월 회담은 지난달 문을 연 개성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릴 수도 있다.

평양예술단의 10월 서울 공연과 남측 국립중앙박물관 개최 ‘대고려전’에 북측 소장 문화재 전시,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과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유치 착수 등 문화·체육분야 협력 논의도 내달 중 줄줄이 진행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