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평화로 가는 길, 순탄치 않아도 끝끝내 갈 것”

문재인 대통령 “평화로 가는 길, 순탄치 않아도 끝끝내 갈 것”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11.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주 국제관함식 참석…"평화·번영 위해 필요한 건 강한 국방력"
"해군기지 건설 따른 제주도민 아픔 위로…강정마을 치유에 최선"
해군 국제 관함식, 연설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석해 ‘좌승함(座乘艦)’인 상륙함 ‘일출봉함’ 함상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평화로 가는 길은 결코 순탄치 않겠지만 대한민국은 그 길을 끝끝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제주 해군기지에서 개막한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한반도는 정전상태지만 남과 북은 이제 군사적 대결을 끝내기로 선언했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관함식에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13개국 국가의 함정 41척과 항공기 24대가 참가했다. 또 문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및 군 주요 직위자, 국민사열단, 외국대표단, 각계에서 초청된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은 강한 국방력”이라며 “그 중에서도 해군력은 개방·통상 국가의 국력을 상징한다”고 힘줘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해양 강국은 대한민국의 미래이고, 대한민국 해군은 이순신 장군의 정신을 이어받은 최강의 해군”이라며 “대한민국 해군이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강하게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국제관함식의 제주 개최에 따른 사회적 논란을 의식한듯 “오늘 개최되는 제주 국제관함식은 세계해군의 발전과 위용을 만방에 떨치고 서로의 우정을 나누는 축제의 장”이라며 “바다가 미래를 향한 우리의 희망이고, 우리가 함께 지키고 보존해야 할 터전이기 때문”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 함께 한 세계의 해군장병 여러분은 세계의 바다를 안전한 바다로 만들고 있는 주인공”이라며 “인류의 번영을 수호하는 용사 여러분의 노력과 헌신에 경의를 표한다”고 치하했다.

제주 해군기지가 자리잡은 강정마을 주민들에 대한 위로와 함께 고통 치유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한다”며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저는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며 “제주도의 평화정신이 군과 하나가 될 때 제주 국제관함식은 세계 해군의 화합과 우정을 나누는 축제를 넘어 인류평화와 번영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국제관함식은 한반도 평화를 알리는 뱃고동소리가 될 것”이라며 “지역 주민과 해군이 상생하는 계기가 돼 새로운 관함식의 이정표로 남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