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특강 열어
2019. 12. 08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2.9℃

베이징 -3.6℃

자카르타 27℃

국민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특강 열어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15. 12: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대
국민대학교는 지난 11일 오후 교내 학술회의장에서 제516회 국민대 목요특강 연사로 반기문 제8대 유엔사무총장을 초청했다고 15일 밝혔다./제공=국민대
국민대학교는 지난 11일 오후 교내 학술회의장에서 제516회 국민대 목요특강 연사로 반기문 제8대 유엔사무총장을 초청했다고 15일 밝혔다.

반 전 총장은 ‘UN과 글로벌시티즌십’ 이라는 주제로 약 2시간 동안 세계 시민으로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청년들의 역량에 대해 강연했다.

반 전 총장은 “세상을 바꿀 수 있는 큰 힘 중 하나는 교육이며, UN사무총장으로 재임할 당시 상대적으로 교육받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 세계 유수의 대학을 중심으로 양질의 교육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했다”고 밝혔다.

또 반 전 총장은 타인과 더불어 살아가는 세계 시민으로서의 삶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세계 시민 정신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청년들이 미래지향적인 사고를 토대로 타인을 배려하고 함께 소통할 수 있는 리더십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국내·외에서 외교 분야 전문가로 잘 알려진 반 전 총장은 대통령 외교안보 수석비서관 · 제33대 외교통상부 장관 · 제8대 UN사무총장 등을 역임한 뒤 현재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이사장 및 보아오포럼 이사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외교학과를 졸업한 후 서울대학교·케임브리지대학교·싱가포르국립대학교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한편, 국내 대학 최초이자 최장 기간 매주 외부 연사 강연으로 정규강좌를 진행해온 국민대 목요특강에는 지난 24년간 故노무현 전 대통령, 고(故) 김수환 추기경을 비롯해 유시민 작가, 박찬욱 영화감독, 정세균 국회의장, 마크리퍼트 주한미국대사 등 정치·사회·과학·문화예술 분야 각계 각층의 연사 516명이 연단에 올랐다. 지난 3월에는 500회 특집을 맞이해 JTBC ‘비정상회담’ 출연 패널들을 초대해 토크 콘서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