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분당차병원-CMG제약,유럽암학회(ESMO)서 ‘면역항암제 신약 ’연구 결과 발표

분당차병원-CMG제약,유럽암학회(ESMO)서 ‘면역항암제 신약 ’연구 결과 발표

배문태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22.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존 항암제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면역항암제 후보 물질
성남 배문태 기자 =독일 뮌헨에서 개최되는 유럽암학회(ESMO 2018)에서 분당차병원 연구팀이 차세대 면역항암제 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분당차병원은 종양내과 김찬, 전홍재 교수 연구팀과 CMG제약 신약연구소 공동 연구팀은 이번 발표에서 신약 후보물질이 다수의 종양 세포에서 발견되는 단백질 효소인 IDO(indoleamine 2,3-dioxygenase)와 TDO(tryptophan 2,3-dioxygenase)를 동시에 차단하고 면역관문억제제와 병용 투여시 치료 효과를 높이는 것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IDO와 TDO는 활성화될 경우 면역항암제에 대한 내성을 가지게 될 뿐 아니라 암 세포 내부에 면역억제 물질인 키뉴레닌을 축적해 면역항암제의 치료를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연구팀은 대장암과 간암 세포주를 동종 이식한 종양 마우스 모델에서 이 신약 후보물질을 통해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공격하는 CD8+ T세포가 증가해 암의 성장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연구팀은 이 신약 후보물질과 PD1(Programmed cell Death protein 1) 면역관문억제제를 동시투여 했을 때 치료반응률이 배 이상 증가되었으며 일부 종양은 완전히 소멸되고 전체생존기간도 연장됐다고 발표했다.

현재 대표적 면역항암치료 약물은 PD1과 CTLA(cytotoxic T-lymphocyte-associated antigen 4)를 표적으로 하는 면역관문억제제로 여러 암종에서 약 20%정도의 반응을 보이나 나머지 80%의 환자에서는 잘 듣지 않아 이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가 진행 중이다.

분당차병원 연구팀은 “이번 연구로 면역치료에 잘 반응하지 않는 대장암 간암 췌장암 등의 암에서도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효과적 면역항암 병용법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난치암 치료의 새로운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CMG제약 김진성 신약연구소장은 “분당차병원과 긴밀한 협조로 진행되고 있는 신약후보 물질 연구 개발은 차바이오 그룹내 산학연병 시스템의 효율성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앞으로도 적극적 협력을 통해 면역항암제 개발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CMG제약 신약연구소는 저분자 표적항암제 및 면역항암제를 중점적으로 개발하고 있으며 분당차병원을 비롯한 다양한 병원 및 제약사들과 상호 교류를 통한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개방형 혁신)’을 통해 신약개발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공동연구팀이 개발한 신약 후보물질은 차세대 항암치료제로 주목받는 면역항암제로 종양세포를 공격하는 면역체계의 고유한 능력을 회복시켜 암 치료에 활용하는 새로운 치료접근방식이다.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면역항암제 원리를 밝힌 과학자들이 선정되면서 관련 시장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으며 전세계 면역 항암제 시장 규모도 2015년 41조원에서 2020년 140조원으로 예상되는 등 관련 시장도 빠르게 커질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