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해상작전헬기 2차사업 재공고…유찰시 수의계약 가능
2019. 01.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5℃

베이징 0.9℃

자카르타 26.4℃

[단독]해상작전헬기 2차사업 재공고…유찰시 수의계약 가능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5.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사청, 조건 변경없이 오는 14일까지 제안서 접수
사업설명회 3개 업체 참가…입찰 참여는 미지수
AW-159
해상작전헬기 1차 사업을 통해 해군에 전력화된 와일드캣(AW-159) 헬기가 대잠수함 작전을 펼치고 있다. / 사진 = 이석종 기자
방위사업청이 한차례 유찰됐던 해상작전헬기 2차 사업을 재공고하고 2일 오후 사업설명회와 함께 제안요청서를 배부한 것으로 4일 확인됐다.

유찰된 지 2개월여 만에 사업이 재개 됐지만 기존 조건의 변경 없이 그대로 사업이 재공고되면서 일각에서는 특정업체와 수의계약하기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약 1조원을 투입해 해상작전헬기 12대를 국외도입하기 위한 것이다.

2일 진행된 사업설명회에는 1차 사업을 통해 8대의 와일드캣(AW-159)을 해군에 납품한 레오나르도와 시호크(MH-60R)의 제작사 록히드마틴, 시라이언(NH-90)의 제작사 에어버스 등 3개 업체가 참가해 제안요청서를 수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9월 28일 마감된 첫 제안서 접수에서는 레오나르도만 단독으로 제안서를 제출하면서 자동 유찰됐다.

당시 레오나르도 외에 록히드마틴과 에어버스 등이 사업 참여에 관심을 보였지만 나머지 두 업체는 가격 등의 조건을 맞출 수 없어 입찰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와일드캣의 대당 가격은 약 530억원, 시호크는 약 780억원, 시라이언은 약 660억원으로 추정된다.

12대를 도입할 경우 기체 가격만 와일드캣은 6400억 원, 시호크는 9400억 원, 시라이언은 8000억 원이 필요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 때문에 기체 가격에 후속군수지원 등 운영유지 비용을 더한 총 사업비의 범위내에 와일드캣 외의 다른 헬기들은 들어올 수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유찰 소식이 전해지면서 군 안팎에서는 1조원 규모로 제시된 가격 조건으로는 완벽한 대잠수함 작전을 소화할 수 있는 헬기를 도입하는 것이 어려운 만큼 빠른 시간내에 합리적으로 조건을 조정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두번째 유찰되면 수의계약 가능…조건 변경 없어 유찰 가능성 높아

이런 상황에서 조건 변경 없이 사업이 재공고 되면서 두번째 입찰도 유찰될 확률이 높고, 결국 수의계약으로 가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방사청 관계자는 “국가계약법상 한 번 유찰되면 한 업체 말고는 들어올 곳이 없다는 것이 명확할 때 수의계약을 할 수 있고, 두번 유찰되면 조건 없이 수의계약을 할 수 있다”면서 “첫 번째 유찰 이후 방사청이 검토한 결과, 세계적으로 경쟁이 치열해 기존에 알려진 가격보다 낮춰서 사업에 참여할 의사를 가진 업체가 있을 것으로 판단해서 재공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오는 14일 오후 5시 마감되는 제안서 접수 결과, 이번에도 유찰된다면 수의계약을 할 수 있는 조건은 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 방위사업 전문가는 “이미 첫 번째 사업제안서 접수에서 확인했듯이 가격적인 측면에서 와일드캣 외에는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종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방사청이 조건이 변경 없이 그대로 재공고 한 것은 특정업체와 수의계약을 하기 위한 포석으로 볼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