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금확충 드라이브 건 미래에셋캐피탈…늘어난 부채비율은 숙제
2019. 04. 25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1.6℃

도쿄 22.1℃

베이징 15.7℃

자카르타 31.8℃

자금확충 드라이브 건 미래에셋캐피탈…늘어난 부채비율은 숙제

장진원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9.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래에셋캐피탈올해자금확충현황
박현주 회장이 이끄는 미래에셋그룹의 지배구조를 논할 때마다 빠지지 않는 곳이 있다. 미래에셋캐피탈이다. 상반기 기준, 미래에셋캐피탈은 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미래에셋대우의 지분 18.6%, 미래에셋생명의 지분 15.6%를 보유해 지배구조상으로는 사실상 지주사다.

미래에셋캐피탈은 그간 ‘무늬만 캐피탈사’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현행 금융지주회사법에 따르면 모회사(미래에셋캐피탈)가 보유한 금융계열사(미래에셋대우·미래에셋생명 등)의 지분가액이 자산의 50%를 넘으면 금융지주사로 강제 전환된다. 미래에셋캐피탈은 이를 피하기 위해 해마다 연말이면 단기차입을 늘려 지주사 전환을 피하는 ‘꼼수’ 논란을 자초해왔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도 일찍부터 이 같은 구조를 비판하며 미래에셋의 지배구조 개편을 압박하고 있다.

논란을 마무리짓기 위해 미래에셋캐피탈이 택한 방식은 정공법이다. 할부금융·리스사업·신기술금융 등 여신전문금융사로서의 사업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사업자금을 크게 늘려 본업 강화에 나선 것이다. 무늬만 캐피탈사라는 달갑지 않는 꼬리표를 떼고, 지주사 전환도 피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선택이다. 최근 미래에셋캐피탈이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 고유사업을 위해 공격적인 자금 확충에 나선 배경이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미래에셋캐피탈은 지난달 30일 2000억원의 기업어음(CP)을 발행했다. 2-1회차 1300억원, 2-2회차 700억원으로 나누어 발행한 CP는 각각 권면이율이 2.447%, 2.476%로 만기는 2020년 10월 30일, 2021년 4월 30일이다. 미래에셋캐피탈은 모집한 자금을 투자금융·리스할부·리테일금융 등 여전사 고유업무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발행한 CP와 회사채를 포함해 올해 들어서만 미래에셋캐피탈이 확충한 자금은 1조1000억원에 달한다. 다만 본업 강화와 동시에 급격하게 증가한 부채는 풀어야 할 숙제로 지적된다. 2016년 2500억원의 유상증자에 나선 미래에셋캐피탈은 그해 부채비율이 전년 대비 101%p 하락한 152.6%를 기록해 재무구조 개선을 이뤄냈다. 하지만 2017년부터 시작된 급격한 자금확충으로 인해 올 2분기말 기준 부채비율은 257.6%로 2016년 대비 68.8%p 높아졌다.

확충한 자금이 실제 여전업 강화에 쓰인 비중도 기대만큼은 못하다는 평가다. 미래에셋캐피탈이 올 들어 CP와 회사채 발행을 통해 마련한 사업자금 1조1000억원 중 운영자금은 전체의 43.6%인 4800억원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절반을 훌쩍 넘긴 6200억원은 단기차입금 및 회사채 상환용으로 쓰일 예정이다.

다만 여전사 특유의 사업구조상 높은 부채비율은 어느 정도 감안해야 한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실제로 금감원에 따르면 국내 여전사 전체의 평균 부채비율은 올 2분기 기준 561%로 매우 높은 수준이다. 대부분의 자금 확충이 자본시장을 통해 조달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미래에셋캐피탈관계자는 “기업금융·신기술투자 등 여전사 본업이 확대되면서 자금 수요가 증가했다”며 “현재 부채비율도 250%대로, 업계 평균보다 낮아 자본확충이 필요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