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벽산, 익산공장 그라스울 2호기 준공…연간 7만톤 생산
2020. 01. 2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5.1℃

베이징 2.8℃

자카르타 30.2℃

벽산, 익산공장 그라스울 2호기 준공…연간 7만톤 생산

박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13. 1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호기 추가 증설 계획
익산공장 2호기 준공식 20181113
사진=벽산
벽산은 전북 익산 공장에서 무기단열재 그라스울 2호기 생산라인 증설 준공식을 13일 진행했다.

벽산은 2호기 생산라인 증설로 연간 7만톤의 그라스울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그라스울은 파쇄 유리를 원재료로 만든 무기 단열재로 내수성, 불연 성능을 갖췄다. 제품 내부에 다량의 공기를 포함하고 있어 보온, 단열 효과를 유지한다. 벽산은 연간 10만톤의 그라스울 생산 규모를 갖추기 위해 3호기 증설도 검토하고 있다.

김성식 벽산 대표이사는 “익산공장의 그라스울 생산라인 증설을 시작으로 벽산은 무기질 단열재 시장에서 더욱 우수한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도 단열재 기술 개발과 생산 설비 투자에 총력을 기울여 미래 단열재 시장에서 앞서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