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SDS·SK텔레콤 등 ICT업계, 오픈소스 플랫폼 공개로 시장 파이 키운다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13.8℃

베이징 12.9℃

자카르타 28.8℃

삼성SDS·SK텔레콤 등 ICT업계, 오픈소스 플랫폼 공개로 시장 파이 키운다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16.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SDS Techtonic 2018 대표이사 홍원표 사장_02_ 20181115
홍원표 삼성SDS 대표이사(사장)이 테크토닉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제공=삼성SDS
삼성SDS·SK텔레콤 등 정보통신기술(ICT)업계가 오픈소스 플랫폼을 공개하며 시장 파이를 키우는 데 적극 나서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기술의 ‘융합’과 ‘연동성’이 중요해진 만큼 각사별 자체 플랫폼 사용자를 늘려 플랫폼 사업 생태계에서의 영향력을 키우겠다는 전략이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SDS는 이날 서울 잠실캠퍼스에서 개발자 콘퍼런스 ‘삼성SDS 테크토닉 2018’을 열고 오픈소스 인공지능(AI) 분석 플랫폼 ‘브라이틱스 스튜디오’를 공개했다. 이 플랫폼은 기업 고객의 대용량 데이터 분석 플랫폼 브라이틱스 AI의 오픈소스 버전으로, 딥러닝을 포함한 데이터 분석 기능 전 범위를 비전문가도 별도 코딩 없이 쉽게 활용할 수 있다. 플랫폼은 브라이틱스 AI 홈페이지와 깃허브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오픈소스 플랫폼은 누구나 사이트 접속·다운로드를 통해 해당 정보기술(IT) 프로그램을 활용, 제2·3의 서비스를 만들어낼 수 있는 공개 플랫폼이다. 그동안 ICT기업들은 연구개발한 기술을 자체 제품·서비스로 활용하기 위해 대외비로 보호해왔지만 ICT업계가 업계간 융합·연동성을 중요시하게 되면서 관련 플랫폼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기업들이 오픈소스 플랫폼 확장에 나선 것이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이사(사장)는 “다양한 혁신 기술과 개발 노하우를 공유하는 이 행사를 정례화해 IT 개발자 역량 강화와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도 지난달 말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누구(NUGU) 컨퍼런스 2018’을 열고 AI ‘누구’ 오픈 플랫폼을 일반에 첫 공개, 개인·기업 등 개발자들과 함께 ‘누구’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는 포부를 밝혔다. SK C&C도 지난 8월 자체적으로 인공지능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해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털 파르나스에서 ‘D.N.A.(디지털 네이티브 액셀러레이터) 2018’ 행사를 열고 AI 디지털 서비스와 플랫폼 소개·제공에 나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