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드뉴스] “내 나이 62세에 입양됐습니다”

[카드뉴스] “내 나이 62세에 입양됐습니다”

백수원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6.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드뉴스] “내 나이 62세에 입양됐습니다”

62세에 입양된 여성


50년 가까이 ‘지적장애’ 진단과 싸운 여성


태어나자마자 뇌성마비 진단을 받았지만, 극복한 여성


러시아 작가 타마라 체렘노바를 설명하기에 충분합니다


영국 BBC가 선정한 ‘올해의 여성’ 100명 중 한 명에 선정된 그녀의 삶이 사람들에게 잔잔한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디자인: 채동훈 cowk88@asiatoday.co.kr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