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소경제, 민간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해야”

“수소경제, 민간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해야”

안종호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7. 17: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소경제의 외연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민간이 자발적으로 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는 7일 LW컨벤션에서 혁신성장 ‘수소경제 컨퍼런스’를 개최해 이같은 논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안종호 기자
기획재정부/안종호 기자
이번 세미나는 수소 관련 학계·산업계 등이 모여 수소경제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수소경제의 조기구현 모델로서 수소도시 조성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세미나 참석자는 수소및신에너지학회 안국영 회장, 충남대 유상석 교수, 한국가스안전공사 이재훈 연구부장,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종희 본부장,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정시교 그룹장,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신재행 단장, 국토교통부 정의경 과장 등이다.

첫 순서로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신재행 단장은 미국·유럽·일본 등 주요국 및 우리의 수소경제 동향, 주요 정책 및 로드맵 등 추진방향을 소개하고,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정시교 연구원은 수소 경제의 복합 인프라로서 수소도시 구축모델을 제시했다.

발표 이후 이어진 토론에서는 수소도시의 성공적 구현을 위한 과제와 정부역할 및 정책제언 등이 논의됐다. 우선 현재 수소차·연료전지 중심인 수소경제의 외연을 확대하기 위한 민간의 역할 확대가 논의됐다.

민간이 자발적으로 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 모델 창출이 필요하고, 수소도시를 계기로 플랜트·그리드 등의 지원·육성 필요성이 제기됐다.

경쟁력을 갖춘 수소차 분야에서 시장 선도를 위한 추가적 집중투자 필요성에 대해서도 논의됐다. 도시 관점에서는 수소기반 대중교통 확대 필요성이 제기됐고, 자율주행과 결합한 지속적 R&D를 통한 수출시장 창출 가능성을 논의됐다.

대규모 인프라 구축에 따른 규모의 경제 구현으로 수소 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높이고, 스마트시티 융합 및 수출 모델화 등이 기대됐다.

다만 수용성의 관점에서 주민 의견을 반영한 참여형 수소도시로 조성할 필요성도 제기됐다.

또 질의답변을 통해 일반 참석자들도 수소도시 조성을 위한 혁신도시 활용 가능성, 신재생 기반 수소에너지 비율 확대 필요성 등의 의견이 제시됐다.

정부는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수소경제 로드맵 및 수소 시범도시 조성방안에 해당 사항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