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창작센터 매향리 스튜디오, 탈북 작가 선무(線無) 개인전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6℃

도쿄 4.2℃

베이징 11.2℃

자카르타 27.6℃

경기창작센터 매향리 스튜디오, 탈북 작가 선무(線無) 개인전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14. 15: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일부터 내년 3월 17일까지…가수 강산애씨, 전시 오프닝서 특별공연
매향리스튜디오 선무 개인전 작품전체컷
경기창작센터가 오는 20일부터 매향리 스튜디오에서 탈북 작가 선무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사진은 이번 전시회에 선보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형 초상화./제공=경기창작센터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창작센터는 오는 20일부터 내년 3월 17일까지 매향리 스튜디오에서 탈북 작가 선무(線無)의 개인전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한국 현대사의 상처와 지역의 역사를 예술적으로 해석하는 작업을 통해 현대미술 전시를 진행하고 있는 매향리 스튜디오는 예전 매향교회를 경기만 에코뮤지엄 사업을 통해 재생시킨 곳이다.

‘반갑습니다. Bangabseubnida. nice to meet you’라는 타이틀의 이번 전시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형 초상화 3점이 전시된다.

3인의 초상에는 인간의 내면, 가치관, 철학, 신념, 냉정함과 치밀함이 드러나는 국가 간의 관계와 더불어 매향리 주민들이 겪어야 했던 암울한 현대사의 상처와 평화의 염원, 그리고 작가의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담겨있다.

작가 선무는 1998년 두만강을 건너 3년 6개월간 중국과 라오스, 태국 등을 거쳐 2002년 한국으로 들어왔다.

북한에 남은 가족이 걱정돼 얼굴과 이름을 가리고 활동하는 그는 ‘선(휴전선)’이 없어졌으면 하는 소망을 담아 선무(線無)라는 예명을 쓰고 있다.

탈북의 고통과 북한의 기억을 작품 세계에 담아온 작가는 뉴욕타임스, 타임 매거진, BBC 방송 등에 소개되며 큰 화제를 모았고 덕분에 그는 전업 작가로 자리 잡을 수 있었다.

전쟁의 아픈 역사를 품고 있는 매향리 스튜디오와 탈북의 아픔을 품고 있는 작가 선무의 작품사이에는 보이지 선으로 연결된 동질적 감정이 느껴진다.

전시를 시작하는 20일 오후 2시에는 가수 강산에씨의 전시 오프닝 특별공연이 예정돼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