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항서 매직, 베트남 축구 동남아 정상 올렸다…결승 2차전 1-0 승리

박항서 매직, 베트남 축구 동남아 정상 올렸다…결승 2차전 1-0 승리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15. 23: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첫 골 환호하는 베트남 안둑<YONHAP NO-3091>
베트남의 응우엔 아인득이 15일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하며 세레머니하고 있다. /연합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동남아시아의 월드컵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정상에 올랐다.

베트남은 15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1-0으로 이겼다. 원정으로 치른 결승 1차전에서 2-2로 비긴 베트남은 1, 2차전 합계 3-2로 말레이시아를 물리치고 대망의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조별리그에서 3승 1무를 거둔 베트남은 준결승 1, 2차전에서 필리핀에 2승(2-1승·2-1승)을 거둔 뒤 결승 1, 2차전에서 1승 1무를 기록, 8경기 연속 무패(6승2무)를 질주하며 ‘무패 우승’의 위업을 달성했다.

스즈키컵에서 베트남이 우승한 것은 2008년 대회 이후 10년 만이다. 이번 우승으로 베트남은 역대 스즈키컵에서 2차례 우승(2008년·2018년), 1차례 준우승(1998년), 2차례 3위(1996년·2002년)의 기록을 남기게 됐다.

특히 박 감독은 베트남을 지휘하면서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역대 첫 준우승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역대 첫 4강 진출에 이어 10년 만의 스즈키컵 우승까지 베트남의 축구 역사를 새롭게 작성하며 ‘매직 퍼레이드’를 완성했다.

3-4-3 전술로 경기에 나선 베트남은 전반 6분 만에 페널티지역 왼쪽 측면으로 돌파한 응우옌 꽝하이의 크로스를 ‘맏형’ 응우옌 아인득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기막힌 왼발 발리슛으로 말레이시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골을 내준 말레이시아는 전반 중반 이후 주도권을 가져오며 반격에 나섰다. 말레이시아는 전반 44분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샤미 사파리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오른발 슛이 베트남 골대 오른쪽 구석을 향했지만 골키퍼 당반람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베트남은 후반 시작과 함께 세트피스에 강한 말레이시아의 공세를 몸을 던져가며 수비했다. 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말레이시아 공격수 수마레의 문전 헤딩슛을 골키퍼 당 반 람이 가까스로 막아냈다.

베트남은 후반 26분 공격수 판 반 득을 빼고 수비수 응우옌 퐁홍주이를 투입하며 득점 지키기에 나섰다. 베트남은 후반 27분 역습 상황에서 교체 투입된 퐁홍두이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크로스바를 살짝 지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마침내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의 마지막 공세를 투혼으로 막아내며 1골차 승리를 지켜내고 스즈키컵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