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영관 전 외교 “김정은, ‘북한의 덩샤오핑’ 되길 원한다고 암시”
2020. 01. 2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8.4℃

베이징 -1.3℃

자카르타 28.8℃

윤영관 전 외교 “김정은, ‘북한의 덩샤오핑’ 되길 원한다고 암시”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8. 12. 19. 1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프로젝트 신디게이트 기고
"덩샤오핑, 미 외교로 중국에 유리한 환경 조성 후 경제집중"
"김정은, 정상국가 이행 조금이라도 진지하다면 길 막지 말아야"
"미, 북 비핵화 전제조건 체제보장 조치 취하지 않아"
윤영관 전 외교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보도한 프로젝트 신디케이트 기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의 덩샤오핑(鄧小平)’이 되길 원하는지도 모른다는 것을 암시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윤 전 장관이 2016년 4월 인도 뉴델리 자와할랄 네루대학교(JNU)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한국학 차세대 연구자 학회(RASK)’ 창립 10주년 기념 국제세미나에서 기조강연을 하는 모습./사진=뉴델리=하만주 특파원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의 덩샤오핑(鄧小平)’이 되길 원하는지도 모른다는 것을 암시했다”고 말했다.

윤 전 장관은 이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보도한 프로젝트 신디케이트 기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기의 협상(deal of the century)을 성사시키기 위해 김 위원장에게 무엇을 제공해야 하는가’고 반문하면서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19일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에서 15만 북한 주민들을 상대로 연설을 하게 했고, 전례 없는 서울 방문을 결정했으며 프란치스코 교황의 평양 방문을 초청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덩 전 중국 군사위 주석이 미국과의 외교를 통해 중국을 위한 더 유리한 외부환경을 조성한 후에야 경제발전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김 위원장이 정상국가(normal state)와 21세기 경제로의 이행에 관해 진지하다는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국제사회는 그의 길을 막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SCMP는 ‘김 위원장이 북한의 덩샤오핑이 될 수 있을까? 단지 트럼프 대통령이 방해를 하지 않는다면’이라고 제목을 부치고 “윤 전 장관이 북한 지도자가 1970년대 후반 어느 중국 지도자와 많이 비슷하게 개혁주의자 본능을 보여줬지만 그가 앞으로 갈 수 있으려면 (체제) 보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윤 전 장관은 북한의 체제보장과 관련, “강대국에 둘러싸인 작고 고립되고 경제적으로 완전히 파괴된 국가(북한)는 어떤 상황에서도 안전하지 못하다는 것을 느낄 것”이라며 “그래서 김 위원장은 그의 정권이 핵무기 없이도 번영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질 때까지는 이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미국 정책 입안자들은 (북한의) 체제보장 우려를 해결하는 것이 비핵화의 전제조건이라는 것을 이미 알고 있지만 이 측면에서 아무 실질적 조치(action)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 비핵화) 과정을 진전시키기 위해 의회의 필요한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라면서 △한국전쟁 종전을 위한 평화선언 △평양 연락 사무소 설치 △경제 제재 외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확대 △북한 선수단·공연단·관료·학생의 문화행사 초청 및 유학 기회 제공 등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어떤 선택도 제재를 약화시키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북·미 간 신뢰구축 조치가 중요하다고 지적한 것이다.

윤 전 장관은 교착 상태에 빠진 북 비핵화 협상과 관련, “다음에 무엇이 일어날지는 아무도 예측할 수 없다”며 “하지만 미국의 회의론자들조차도 지속적인 외교가 지난해 무력 위협보다 낫다는 데 동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