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준섭 삼육대 총학생회장, 임원 장학금 다시 학교에 기부

김준섭 삼육대 총학생회장, 임원 장학금 다시 학교에 기부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27. 18: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육대 총학생회 기부
삼육대는 이 학교 총학생회장 집행부들이 학생회 활동으로 받은 장학금을 학교 측에 기부했다고 27일 밝혔다. 왼쪽부터 박인규 삼육대 부총학생회장, 김준섭 삼육대 총학생회장, 곽다빈 삼육대 총무부장. /제공=삼육대학교
김준섭 삼육대학교 총학생회장이 학생회 활동으로 받은 장학금을 학교 측에 다시 기부했다.

삼육대는 이 학교 총학생회장인 김준석 학생이(원예학과 4) 학생회 임원 장학금으로 받은 200만원을 학교 측에 기부해 개인 기부 금액 누적 500만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김 총학생회장의 기부는 이번이 세 번째다. 김 총학생회장은 지난 2016년에도 대학 등록금을 마련하지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모녀에게 선행 장학금 100만원을 기부했다. 당시 김 총학생회장은 군 복무 중에 성추행범을 붙잡은 공로로 장학금을 받았다.

김 총학생회장은 지난 6월에도 아르바이트로 모은 200만 원을 학교 발전기금 모금캠페인 ‘글로리(Glory) 삼육’에 쾌척했다.

이번 기부에는 1년간 학생회 임원으로 활동했던 박인규 부총학생회장과 곽다빈 총무부장도 함께했다. 두 사람은 각각 100만원, 60만원을 기부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장학금 전달식에서 총장님이 ‘이번엔 꼭 자신을 위해 쓰라’라고 하셨지만 기부를 하면 기분이 좋아진다”라면서 “기부야말로 나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총학생회장은 “추운 날씨만큼이나 기부 한파가 매섭다는 뉴스를 봤다”라며 “기부문화가 보다 확산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곽 총무부장도 “지난 1년간 학생회 일을 하면서 오히려 더 많이 얻어 가는 기분”이라면서 “받은 것만큼 학생들에게 돌려주고 싶어 기부에 동참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삼육대는 기부자의 뜻에 따라 기부금을 형편이 어려운 학생에게 돌려줄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