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벽산, 충북 영동공장 미네랄울 설비에 220억원 투자

벽산, 충북 영동공장 미네랄울 설비에 220억원 투자

박지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07.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네랄울1
벽산의 미네랄울/사진=벽산
벽산은 충북 영동공장에 220억원 규모의 미네랄울 설비투자를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충북 영동공장에선 현재 2만8000톤의 미네랄울 단열재를 생산 중이다. 설비 증설이 마무리되면 6만톤 규모로 생산량이 급증할 예정이다. 벽산은 정부의 화재안전기준 강화로 방화문 시장과 외단열 시장의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미네랄울은 불연단열재로 조선·건축·패널·농업 등 산업 전반에 걸쳐 두루 쓰인다. 열전도율이 낮아 우수한 보온, 단열효과를 발휘 할 뿐만 아니라, 제조단계에서부터 자원순환 기술을 적용하여 GR(우수자원재활용)인증마크, 환경표지인증 등을 보유한 친환경 자재다.

김성식 벽산 대표이사는 “사회 전반에 화재 안전과 에너지 절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국내외 불연단열재 시장 입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