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행] 제주도서 한달 살아보기...제주 호텔들 장기 숙박 패키지 속속 출시
2019. 01.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5.8℃

도쿄 10.3℃

베이징 3.2℃

자카르타 30.8℃

[여행] 제주도서 한달 살아보기...제주 호텔들 장기 숙박 패키지 속속 출시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08. 09: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감귤 따기 체험(1)
감귤 따기 체험/ 사진=켄싱턴리조트 제공
제주도의 호텔들이 ‘제주 살아보기’를 콘셉트로 한 패키지를 속속 내 놓고 있다. 겨울방학을 맞아 아이들과 함께 색다를 경험을 해 보라는 취지다. 이런 패키지를 이용하면 주택을 임대하는 것과 비교해 계약서 작성 등의 과정이 필요없고 보증금을 포함한 전기세 등 부가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데다 호텔의 서비스와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제주 서귀포의 켄싱턴리조트 서귀포는 2월 28일까지 ‘겨울방학 제주 한달살기 패키지’를 판매한다. 객실과 조식 뷔페(10회) 등은 물론 요트 및 승마체험 등의 액티비티 활동까지 지원하는 혜택을 포함한 것이 특징이다. 조식 뷔페는 제주 현지 식재료를 이용한 음식들로 구성됐다. 이 밖에도 산방산 탄산온천, 리조트 내 해수 사우나 시설 이용, 전신 또는 발 마사지 혜택을 누릴 수 있어 피로를 해소하며 새로운 활력을 충전할 수 있는 혜택도 담았다. 패키지 가격은 275만원이며 전화로만 예약 가능하다.

여행/ 제주항공우주호텔
제주항공우주호텔/ 사진=글래드호텔 제공
서귀포의 제주항공우주호텔 역시 같은 기간 ‘제주살기’ 패키지를 판매한다. 7~14박 숙박 시 1박당 6만원, 15~29박 은 1박당 5만5000원, 30박 이상 1박당 5만원에 이용 가능하다. 렌터카 무료 서비스(자차 보험료 별도), 제주 유명 관광지 최대 50% 할인 혜택, 제주관광공사 중문면세점 2만원 할인권 등을 제공한다. 제주항공우주호텔은 대림의 호텔 브랜드인 글래드호텔이 운영한다. 객실에서 아름다운 산방산과 오설록 녹차밭의 풍경 등 제주의 자연을 만끽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