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개항 이후 일제강점기까지 외국인이 본 조선은?

개항 이후 일제강점기까지 외국인이 본 조선은?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1. 0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리아나화장박물관 '굿모닝, 조션'전, 6월 29일까지
ㅇ
오얏꽃 무늬 커피잔 세트./제공=코리아나 화장박물관
코리아나 화장박물관은 1876년 개항 이후 일제강점기까지 외국인이 본 조선을 조명하는 기획전 ‘굿모닝, 조션’을 6월 29일까지 연다.

외국인이 남긴 서적, 조선 모자와 생활용품, 대한제국 황실을 상징하는 오얏꽃 문양이 들어간 커피잔 세트 등 자료 70여 점을 선보인다.

전시장 한편에는 근대사 서적을 비치하고, 영상 자료를 보는 공간을 마련했다.

유승희 관장은 “타자가 쓴 기록과 조선 후기 유물을 통해 잊고 있던 우리 문화를 만나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