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Y캐슬(스카이캐슬)’ 스포…소름 돋는 포스터 해석과 16회 예상 전개 눈길

‘SKY캐슬(스카이캐슬)’ 스포…소름 돋는 포스터 해석과 16회 예상 전개 눈길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01. 12. 0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카이캐슬 SKY캐슬스카이캐슬 SKY캐슬스카이캐슬 SKY캐슬
 ‘스카이캐슬(SKY캐슬)’ 스포에 관심 집중…소름 돋는 해석과 16회 예상 전개 눈길 /사진=JTBC

  ‘스카이캐슬(SKY캐슬)’ 스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SKY캐슬'의 인기가 뜨거워지면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인물관계도, 포스터 해석 및 결말 추측 글들이 게재되고 있다.


우선 ‘SKY캐슬’ 포스터에는 염정아, 오나라, 이태란, 윤세아, 김서형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 가운데 윤세아는 국회의원을 지낸 아버지 밑에서 자란 금수저를 표현하듯 팔걸이가 있는 편안한 의자에 앉아있다.  


오나라 역시 의자에 앉아있지만 윤세아와 비교했을 때 차이가 나 보인다.  


하지만 염정아는 가장 높은 듯 보이나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사다리에 앉아 있어 그의 모습을 대변하고 있다.


예서의 입시 코디네이터 김서형은 염정아의 사다리를 언제든지 무너지게 할 수 있는 위치에 있어 염정아의 미래를 예고하고 있는 듯하다.


특히 유일하게 자수성가를 이뤄낸 이태란만이 홀로 당당하게 서있어 결말의 복선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SKY캐슬' 15회가 끝난 후 "우주가 과거 친엄마의 죽음 이후 방황을 했고 반항심으로 일진처럼 싸움을 많이 한 탓에 누명을 쓸 것 같다"는 추측글이 올라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