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대, 22년째 지역주민 대상 스크래치 활용 코딩교육 실시
2019. 04. 25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8.4℃

도쿄 23.4℃

베이징 15.5℃

자카르타 33.8℃

국민대, 22년째 지역주민 대상 스크래치 활용 코딩교육 실시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5. 16: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대
국민대학교가 22년째 성북구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스크래치를 활용한 코딩 교육을 진행하는 모습./제공=국민대
국민대학교는 지난 10일 교내 전산실에서 성북구 관내 중학생을 비롯한 지역주민 30여명을 대상으로 스크래치 코딩 교육을 실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코딩 교육은 국민대가 미래를 이끌어갈 핵심 분야로 떠오르고 있는 SW(소프트웨어)의 교육을 통해 지역 사회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대학으로 발돋움하고자 1997년 성북구와 정보화 협약 체결한 이래 포토샵·파워포인트 등 컴퓨터 관련 교육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왔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개발한 코딩교육 프로그램 ‘스크래치 코딩’은 그래픽 환경을 통해 컴퓨터 코딩을 배울 수 있도록 설계된 교육용 프로그래밍 언어 및 환경을 뜻한다.

스크래치 코딩의 가장 큰 특징은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다는 점이다. 색깔별로 구분돼 있는 명령블록들을 끌어다 놓으면 바로 지정 명령에 대한 결과 확인이 가능하며, 이를 통해 간단한 게임까지 만들어 볼 수 있도록 스토리·애니메이션 효과 등의 기능이 담겨져 있어 아이들도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다.

이번 교육은 학생을 비롯한 지역주민들이 스크래치를 활용해 단계별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이론을 학습하고 문제 해결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기획됐다.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지역주민들은 스크래치를 활용하여 직접 간단한 게임을 만들어 보기도 했다.

참여한 학생들은 “코딩을 언론 매체를 통해 많이 접하긴 했지만, 막상 배워보고자 하니 약간의 두려움이 있었다”며 “국민대에서 3일간 공부하면서 코딩에 대해 조금이나마 알 수 있었고 소프트웨어 활용에 있어서도 자신감이 생겼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국민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대학으로 나아가고자 SW 교육 분야에서 지속적인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15년부터 국내 대학으로는 최초로 인문, 사회계열 및 예체능계 등 비이공계 학생 전원에 대해 프로그램 코딩을 가르치는 ‘컴퓨터 프로그래밍Ⅰ·Ⅱ’ 과목을 두 학기에 걸쳐 필수적으로 수강하도록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