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투자프로젝트 전담반 가동…기업인대화 후속조처 속도전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3.1℃

베이징 22℃

자카르타 28.4℃

청와대, 투자프로젝트 전담반 가동…기업인대화 후속조처 속도전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6. 1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대통령 "현장 목소리 반영해 후속조처 빈틈없이 진행하라" 지시
문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과 '산책'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들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기업 활동 지원 방안과 관련해 대규모 투자프로젝트 전담반을 가동하는 등 15일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의 발빠른 후속조치에 착수했다.

또한 수소 경제, 미래차, 바이오, 에너지 신산업, 비메모리 반도체, 부품 소재 장비 등 신산업 분야별 육성방안을 수립·추진하기로 하는 한편 규제 샌드박스 사례를 대대적으로 발굴해 조기에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대기업 및 중견기업인 간 간담회와 관련해 이 같은 후속 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라고 16일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참모들과의 티타임에서“어제 기업인과의 대화 때 나온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서 후속 조처를 빈틈없이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는 기획재정부와 대한상의가 규제개선 추진단을 통해 규제개선 추진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작년 6월 발표한 원전산업 지원방안과 관련해 추가 보완대책을 수립하고 동남권 원전해체 연구소를 설립, 원전해체 산업의 육성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어제 간담회 중 문대통령이 직접 답변한 해운업 금융지원방안과 ‘행정명령규제필요성입증책임제’도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날 “어제 최태원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의 얘기를 들어보니 알려진 것과 달리 반도체 시장이 희망적이더라”라며 “그동안 반도체 값이 이례적으로 높았던 것이지 반도체 수요는 계속해서 늘 것이라고 말하더라. 그래서 반도체 투자, 공장증설 등은 계속될 것이라고 하는데 이 문제에 대해 경제수석이 좀 챙겨보라”고 지시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