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지역경제투어 4탄 울산…“수소경제 정부 의지 확고”

문대통령, 지역경제투어 4탄 울산…“수소경제 정부 의지 확고”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7. 14: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울산 방문한 문 대통령, '수소 경제' 행보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울산광역시 남구 덕양 제3공장을 방문, 공장 관계자에게 수소생산 공정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새해 첫 지역 일정으로 울산을 찾아 경제 활력 찾기 행보를 이어갔다.

특히 이 자리에서 수소에너지를 필두로 한 ‘수소경제’에 힘을 싣어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수소경제 정부 의지 확고…2030년 수소차·연료전지 세계 1위 목표”
문 대통령은 이날 울산에서 열린 ‘수소경제 로드맵’ 발표 행사장에서 “2030년 수소차와 연료전지에서 모두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 그 중심에 울산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수소경제를 위한 우리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 우리로서는 국가 에너지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꾸면서 신성장동력을 마련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고용 등 수소경제로 인한 경제효과가 수십조원에 이르는 것은 물론, 미세먼지 감축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지금까지 누적 1조원 수준인 수소경제 효과는 2022년 16조원, 2030년 25조원으로 규모가 커지고, 고용유발인원은 지금까지 1만 명 수준에서 2022년 10만명, 2030년 20만명으로 늘어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2030년까지 정부의 목표(180만대)대로 수소차가 보급되면, 연간 3만t, 현재 발생량의 10%에 해당하는 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수소차 관련 인프라는 확대하고 규제는 개선해 정부 지원역시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규제 샌드박스 1호가 ‘도심 수소차 충전소 설치’”라며 “수소 충전소를 올해 86개, 2022년까지 310개로 늘려 수소차 이용의 편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또한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 확대, 연료전지의 공공기관 도입 확대로 신산업을 확대하고 시장의 규모를 키우겠다”고 덧붙였다.

◇수소에너지 생산 현장 방문·지역경제인과 오찬
이 자리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수소기술을 육성해 대한민국의 미래먹거리를 창출하자는 내용을 골자로 한 ‘수소경제 로드맵’을 보고했다.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은 ‘에너지 허브도시 육성전략’을 통해 동북아 오일 및 가스 허브로서의 울산 비전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비전선포식 이후 전국 최대의 수소를 생산하고 있는 ㈜덕양 3공장을 방문해 수소경제의 핵심인 수소에너지 생산 현장의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어 지역경제인과 오찬을 함께 하고, 울산 외고산의 옹기마을을 찾아 국민들과의 소통행보도 이어갔다.

지역경제인과의 간담회에는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최창원 SK가스 부회장을 비롯해 여성기업인인 이필희 필드터프승목 대표이사, 권순미 대오비전 대표 등이 참석했고, 청년기업인인 김정완 에이테크 대표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의 울산 방문은 지난해 10월 말 전북 군산, 11월 경북 포항, 12월 창원에 이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네 번째 투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