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악관, 김영철 ‘김정은 친서’ 전달 장면 담은 사진 2장 공개

백악관, 김영철 ‘김정은 친서’ 전달 장면 담은 사진 2장 공개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20.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xU5Ms7X0AAudMa
사진출처=/댄 스커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Scavino4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으로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 받은 사실이 공식 확인됐다.

댄 스커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이 미소를 지으며 김 부위원장으로부터 A4용지 정도 크기의 친서를 전달 받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스커비노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영철 부위원장과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진행된 확대 양자회담 이후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 받았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준비 등을 위해 지난 17∼19일 2박 3일 일정으로 워싱턴DC를 방문한 바 있다. 김 부위원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을 것이라는 관측은 앞서 나온 바 있으나 백악관이 공식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DxU5Ms7X0AEVFKc
사진출처=/댄 스커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Scavino45)
스커비노 국장은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집무실에서 김 부위원장을 포함한 북측 대표단을 면담하는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이 자리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스티브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도 배석했다.

김 부위원장의 트럼프 대통령 면담은 1차 북미정상회담(2018년 6월 12일) 직전 시기인 지난해 6월 1일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일정을 마친 김 부위원장은 미국 현지시간으로 19일 오후 3시 49분 워싱턴DC 인근의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베이징행 에어차이나 818편으로 미국을 떠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