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악관, 김영철 ‘김정은 친서’ 전달 장면 담은 사진 2장 공개
2019. 06.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9℃

도쿄 27.4℃

베이징 32.8℃

자카르타 31.8℃

백악관, 김영철 ‘김정은 친서’ 전달 장면 담은 사진 2장 공개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20.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xU5Ms7X0AAudMa
사진출처=/댄 스커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Scavino4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으로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 받은 사실이 공식 확인됐다.

댄 스커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이 미소를 지으며 김 부위원장으로부터 A4용지 정도 크기의 친서를 전달 받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스커비노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영철 부위원장과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진행된 확대 양자회담 이후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 받았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준비 등을 위해 지난 17∼19일 2박 3일 일정으로 워싱턴DC를 방문한 바 있다. 김 부위원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을 것이라는 관측은 앞서 나온 바 있으나 백악관이 공식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DxU5Ms7X0AEVFKc
사진출처=/댄 스커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Scavino45)
스커비노 국장은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집무실에서 김 부위원장을 포함한 북측 대표단을 면담하는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이 자리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스티브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도 배석했다.

김 부위원장의 트럼프 대통령 면담은 1차 북미정상회담(2018년 6월 12일) 직전 시기인 지난해 6월 1일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일정을 마친 김 부위원장은 미국 현지시간으로 19일 오후 3시 49분 워싱턴DC 인근의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베이징행 에어차이나 818편으로 미국을 떠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