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설 민생대책] 중기·소상공인 자금 지원 확대…‘33조’ 공급

[설 민생대책] 중기·소상공인 자금 지원 확대…‘33조’ 공급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22.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설 연휴기간 동안 자금지원을 확대하는 등 신용불안 해소방안을 강구했다.

정부는 22일 국무회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설 민생안정대책’을 최종 확정했다.
clip20190122082305
그래픽./기획재정부
기재부에 따르면 대출 및 보증 등 설 명절 전후 중소기업·소상공인 신규 자금지원을 지난해 27조6000억원에서 올해 33조원으로, 5조4000억원 확대하기로 했다.

지원책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국책은행인 산업은행 및 기업은행에서 3조9000억원 대출로 공급한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운전자금 및 시설자금 융자지원으로 6000억원 지급한다. 아울러 소상공인진흥공단도 4840억원을 저금리 정책자금 융자로 지급한다.

농협은행을 비롯해 신한, 우리 등 14개 시중은행도 총 26조280억을 대출로 공급한다. 이밖에도 신용보증기금이 6700억, 기술보증기금이 2500억, 지역신용보증기금이 8550억 등 신용보증을 공급한다.

또한, 기존 대출 및 보증의 만기연장도 대폭 확대한다. 이에 따라 지난해 32조2000억원에서 올해는 49조6000억원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전통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성수품 구매 명절자금 대출 50억원을 지원한다. 지급시기는 상인들의 의견을 반영해 1개월 전에서 2개월 전으로 조정했다. 또한 신용도가 떨어지지 않도록 신용보증기금은 외상매출 채권을 보험으로 인수해 채무불이행 시 보험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