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초계기 또 위협비행…군 “명백한 도발”(종합)

일본 초계기 또 위협비행…군 “명백한 도발”(종합)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23. 1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어도근해서 대조영함 향해 60~70m 높이 비행
국방부, 주한 일본 무관 초치해 '강력 항의'
서욱 작전본부장, 일 초계기 접근비행 관련 입장문 발표
서욱 합참작전본부장이 23일 오후 국방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해군 함정을 향한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의 근접 위협비행 관련 입장문을 읽고 있다. /연합
국방부는 23일 “일본 초계기가 이어도 인근 해상에서 우리 해군 함정에 근접위협비행을 했다”고 밝히고 이를 강력 규탄했다.

앞서 일본이 지난 18일과 22일에도 우리 해군 함정에 근접위협비행을 한 것도 확인됐다.

국방부는 이날 긴급브리핑을 열고 일본 초계기 근접위협비행과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서욱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육군 중장)은 “오늘 오후 2시 3분경 이어도 인근 해상에서 일본 초계기가 우리 해군함 정을 명확히 식별했음에도 거리 약 540m 고도 약 60~70m로 저고도 근접위협비행했다”며 “이는 명백한 도발행위”라고 비판했다.

한국 구축함은 해군 제7기동전단 소속 DDH-II 대조영함(4500t급)이다. 대조영함에 근접위협비행한 일본의 초계기는 P-3다. 일본 초계기는 대조영함 근처를 원으로 선회하면서 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 본부장은 “작년 12월 20일 일본의 저고도 근접위협비행과 관련해 그동안 한국은 인내하면서 절제된 대응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서 본부장은 “그럼에도 일본은 올해 1월 18일, 22일에도 우리 해군 함정에 대해 근접위협비행을 실시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서 본부장은 “일본 정부에 분명하게 재발방지를 요청했음에도 또 저고도 근접위협비행을 한 것은 우방국 함정에 대한 명백한 도발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서 본부장은 “일본의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서 본부장은 “또 이런 행위가 반복될 경우 우리 군의 대응행동수칙에 따라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18일과 22일의 근접위협비행에 대해 “거리 1~2마일(1.6km~3.2km)이었고 고도가 100~200피트(30m~60m)였으며 비행유형이 애매모호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 초계기가 우리 함정에 다가오자 경고를 했고 자위권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통신을 시도했지만 일본은 무응답으로 선회를 계속했다”고 했다.

우리 해군은 한·일 군 직통망을 통해 항의와 자위권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하며 재발방지를 요구했지만 일 측은 철회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이날 주한 일본무관을 불러 이번 사태에 대해 항의했다. 일본은 지난달 20일 자국 초계기로 우리 해군 광개토대왕함 상공을 저공위협비행을 하면서 논란을 일으켰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