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국민 10명 중 6명 “일본 초계기 위협비행 대한민국 무시행위…강력 대응해야”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3℃

베이징 -3.8℃

자카르타 27.4℃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국민 10명 중 6명 “일본 초계기 위협비행 대한민국 무시행위…강력 대응해야”

남라다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29. 0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 1월4주차 정기여론조사] 7.2%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도 고려해야" 의견, 국민 23% "외교적 해결"…11.1%, "국제 사회통해 진실 규명

우리 국민 절반 이상은 일본의 초계기 저공 위협비행 행위를 대한민국을 무시하는 행위로 간주하고 우리 정부의 강력 대응을 주문했다. 특히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폐기도 고려해야 한다는 매우 강경한 여론도 7.2%임을 고려하면 강력 대응을 바라는 국민 여론은 63%나 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가 아시아투데이 의뢰로 시행한 1월 넷째주 정기여론조사에 따르면 일본의 초계기 위협비행과 관련해 국민 절반 이상인 55.7%는 '대한민국을 무시하는 행위로 우리 정부가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답했다.

'아베 정부의 지지층 결집용이므로 이용 당하지 않게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23.0%, '국제 사회를 통해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는 11.1%였다.

1월 넷째주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아시아투데이와 알앤써치가 실시한 정기여론조사에서 국민 55.7%는 일본 초계기 저공 위협비행에 "대한민국을 무시하는 행위로 강력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그래픽=아시아투데이
특히 7.2%는 이번 일본의 초계기 위협비행 사건을 계기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도 고려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이로써 우리 군함을 향해 저공 위협비행을 한 일본 정부에 강력 대응하기를 바라는 국민은 절반이 넘는 62.9%에 달했다. '잘 모르겠다'는 3.0%였다.

이번 조사에서는 세대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세부 계층별로 보면 연령대가 높을수록 강력 대응을, 연령대가 낮을수록 외교적 대응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응답은 60세 이상층이 62.6%, 50대층은 57.4%, 40대층은 53.5%, 30대층 53.2%, 19살 이상 20대층은 48.7% 순으로 많았다.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연령대가 상대적으로 낮은 19살 이상 20대층(26.3%)과 40대층(27.0%)에서 높았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이에 대해 "일본을 바라보는 시각에서 봤을 때 20대층과 60대 이상층에서 상당한 세대 차이를 보였다"면서 "통상적으로 20대에서 강력 대응을 주문할 것으로 예상됐는데 생각보다 낮게 나타났다. SNS라든가 다양한 경로로 정보를 접하다 보니 외교를 바라보는 시각이 넓은 게 아닌가 생각이 된다"고 분석했다.

성별로는 남성층(62.2%)이 여성층(49.4%)보다 '강력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TK)지역(49.8%)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절반을 넘었다.

정치성향별로는 보수와 중도·진보진영 모두 50% 이상이 우리 정부가 일본 초계기 위협비행 행위에 강력 대응하기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보수진영에선 '강력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51.0%)이 중도·진보 진영(각 57.7%, 56.8%)보다 6%P가량 낮았으나,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24.1%)은 중도 진영보다 1%P, 진보 진영에 비해 2.1%P 높았다.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중도·진보층 응답 비율은 각각 23.1%, 22.0%였다. 지역별로 보면 TK에서 가장 낮은 13.9%를 기록한 반면, 다른 지역에선 20%대로 비슷했다.

'한·일군사보호협정 폐기도 고려해야 한다'는 응답은 19살 이상 20대층(8.1%), 호남지역(9.2%), 중도 진영(8.4%)에서 많았다. 

김 소장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고려하냐, 반대하냐고 물어봤을 땐 찬성 비율이 생각보다 높게 나타났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아직까지 여론은 협정 폐기단계까지 가지 전이라고 보이며 일단은 강경하게 대응해본 이후 일본의 대응을 봐가면서 결정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해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6~27일 이틀간 전국 성인남녀 1006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응답률은 8.0%,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아시아투데이 홈페이지와 알앤써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