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첫 1위…오차범위 내 이낙연 앞서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

도쿄 7.9℃

베이징 3.4℃

자카르타 25.6℃

황교안,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첫 1위…오차범위 내 이낙연 앞서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29.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129100426
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처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보수·진보 진영을 통틀어 처음으로 선두를 기록했다.

29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1∼25일 전국 성인 2515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황 전 총리에 대한 선호도는 지난달보다 3.6%포인트 오른 17.1%로 집계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달보다 1.4%포인트 상승한 15.3%로 나타났다.

황 전 총리가 오차범위 내 이 총리를 제친 것은 리얼미터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를 실시한 이후 처음이다.

황 전 총리는 대구·경북, 충청, 서울, 부산·울산·경남과 60대 이상, 30대, 한국당 지지층, 보수층을 중심으로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 총리는 광주·전라, 경기·인천, 30대, 60대 이상, 민주평화당 지지층, 진보층에서 선호도가 올랐지만 서울과 50대에서는 하락했다.

중위권 주자는 선호도가 하락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7.8%, 박원순 서울시장 7.2%, 김경수 경남지사 6.7%, 정의당 심상정 의원 6.3%,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 6.0%, 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5.9%, 오세훈 전 서울시장 5.3% 등이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4.3%,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 3.3%,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2.3%가뒤를 이었다. ‘없음’은 8.1%, ‘모름·무응답’은 4.4%로 나타났다.

이 총리는 범진보 진영에서 지난달보다 2.0%포인트 상승한 21.2%로 오차범위 밖 선두를 유지했다. 더불어민주당·정의당·평화당 지지층과 무당층 응답자 1580명을 대상으로 한 범진보 진영 조사(표본오차 ±2.5%포인트)에서다.

황 전 총리는 범보수 진영에서 지난달보다 9.4%포인트 급등한 31.9%로 다른 주자들을 앞섰다.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응답자 1261명을 대상으로 한 범보수 진영 조사(표본오차 ±2.8%포인트)에서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