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대통령 “2차 북미정상회담 27~28일 베트남서 개최”

트럼프 대통령 “2차 북미정상회담 27~28일 베트남서 개최”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2. 06. 12: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방의회 국정연설 "김정은과의 관계 좋다"
CNN "북미, 개최도시 논의 중"
State of Union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 연방의회에서 행한 신년 국정연설에서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 연방의회에서 행한 신년 국정연설에서 “대담하고 새로운 외교의 일환으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역사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김 위원장과 나는 27일과 28일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지만 김정은과의 관계는 좋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인질들은 집에 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며 “만약 내가 대통령으로 선출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지금 북한과 수백만 명이 목숨을 잃었을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베트남 어느 도시에서 개최되는지는 발표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CNN방송은 소식통을 인용해 북·미가 개최 도시에 관해 논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은 보안과 경호에 이점이 있는 다낭을 선호하고 있지만 북한은 자국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