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미, 2차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 전 추가 실무협상 갖기로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17℃

베이징 24.6℃

자카르타 29℃

북미, 2차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 전 추가 실무협상 갖기로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2. 09. 06: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국무부 "비건 대북특별대표, 김혁철 전 대사와 정상회담 전 다시 만나기로"
비건, 2박3일 평양 실무협상 후 8일 한국으로
평양에서 돌아온 비건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북한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가 2차 정상회담에 앞서 다시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비건 특별대표가 2박 3일간 평양 실무협상을 마치고 이날 오후 숙소인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나와 모처로 향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미국과 북한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예정된 정상회담을 앞두고 실무협상을 추가로 갖기로 했다고 미국 국무부가 8일(현지시간)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북한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가 2차 정상회담에 앞서 다시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국무부는 김 대사의 직함을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라고 표기했다.

국무부는 비건 특별대표가 지난 6~8일 평양에서 김 대표와 만났으며,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관계 개선, 한반도 평화구축 등 지난해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 합의사항의 진전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양측의 추가 실무협상 일시와 장소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또 비건 특별대표의 김 위원장 면담 여부에 관해서도 거론하지 않았다.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6일 방북해 2박 3일간 김 전 대사와 실무협상을 하고 8일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는 9일 오전 10시께 외교부 청사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해 방북 협상 결과를 공유하고, 우리 측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도 만나 후속 협상 전략을 논의한다.

이어 8일 방한한 일본 측 북핵 협상 수석대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에게 협상 결과를 설명한 뒤 10일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돌아올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