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김정은 2차 정상회담, 베트남 하노이 결정 시기와 배경은

트럼프-김정은 2차 정상회담, 베트남 하노이 결정 시기와 배경은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2. 10. 0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대통령 트윗 "27~28일 하노이서 개최"
트럼프, 비건-김혁철 평양 협상서 결정 시사
북, 대사관·비행거리·국빈방문 때문에 하노이 선호
미, 개최지 양보 통해 북 비핵화 조치 양보, 실리 선택
대화하는 강경화-스티븐 비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로 베트남 수도 하노이가 최종 낙점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개최지 결정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 간 6~8일 평양 협상에서 이뤄졌다고 시사했다. 사진은 비건 특별대표가 6~8일 평양에서 진행된 협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를 방문, 강경화 장관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대화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로 베트남 수도 하노이가 최종 낙점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 하노이에서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그는 지난달 18일 방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의 백악관 회동 다음 날인 19일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나라를 골랐다’고 밝힌 데 이어 지난 5일 국정연설에서 ‘27∼28일 베트남’이라고 발표했지만 도시는 공개하지 않았다.

하노이 결정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 간 6~8일 평양 협상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우리 측 대표가 매우 생산적인 만남을 마치고 북한을 막 떠났다. 김정은과의 2차 정상회담 시간과 일정에 대해 합의했다”며 ‘27~28일 하노이’라고 밝혔다.

하노이 결정과 관련, 미 언론과 워싱턴 외교가는 중부 해안의 휴양도시 다낭을 원했던 미국이 하노이 개최를 주장한 북한에 양보했다고 분석했다.

북한이 다낭보다 하노이를 선호한 가장 큰 이유는 하노이에 북한 대사관이 있어 경호와 의전, 그리고 회담 준비가 용이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미 CNN방송은 “북한은 대사관 때문에 하노이를 선호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의 전용기 ‘참매 1호’기의 비행거리도 주요한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전용기로 알려진 에어차이나 보잉 747-400을 이용했지만 이번에는 자신의 전용기로 이동하길 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외교소식통은 “하노이까지는 ‘참매 1호’로 비행 가능한 거리로 알고 있다. 다낭까지 이동하는데 북한 입장에서 복잡한 측면이 작용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 위원장이 베트남 국빈방문을 추진 중인 상황이 맞물려 있다는 관측도 있다. 북한은 김 위원장이 베트남을 국빈방문해 베트남 국가주석, 총리와 회담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의 국부 호찌민이 1957년 7월 평양을 방문한 데 이어 김일성 북한 주석이 1958년 11월과 1964년 11월 당시 북베트남을 방문했었다.

이와 함께 천년고도 하노이가 베트남의 오랜 수도일 뿐 아니라 전쟁 기간 북베트남의 심장부였다는 상징성으로 인해 미국의 적대국에서 동반자 관계로 전환한 ‘베트남 모델’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이기 때문에 미국이 ‘양보’했다는 분석도 있다.

미국이 베트남의 개혁·개방 모델인 ‘도이머이(쇄신)’의 심장부인 하노이로 개최지를 양보하면서 북한이 핵·미사일을 포기하면 경제 강국이 될 것이라는 메시지 효과를 극대화하려 했다는 것이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북한은 김정은의 지도력 아래 대단한 경제 강국이 될 것”이라며 “그는 몇몇을 놀라게 할 수도 있지만 나를 놀라게 하지는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나는 김 위원장을 알게 됐고, 그가 얼마나 능력이 있는지 완전히 이해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다른 종류의 로켓이 될 것-경제적인 로켓!”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이 북한에 개최지를 양보한 것과 관련,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에서 더 많은 양보를 얻어내려는 전략적 선택이라는 분석이 있다.

한 외교가 인사는 “미국이 장소에 있어 북측에 선택권을 주는 모양새를 취하면서 이후 비핵화 등 의제 협상에서 실리를 취하는 쪽을 택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