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왕이 된 남자’ 몇부작, 도승지 김상경 중전 이세영 궁궐 떠나려 하자 만류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2℃

베이징 1.2℃

자카르타 27℃

‘왕이 된 남자’ 몇부작, 도승지 김상경 중전 이세영 궁궐 떠나려 하자 만류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02. 12. 23: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왕이 된 남자
12일 방송된 tvN '왕이 된 남자' 11회에서는 중전 소운(이세영 분)이 하선(여진구 분)의 정체에 경악하며 궁을 떠나기로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헌(여진구 분)의 사망 사실을 알아차린 소운에 하선은 "차라리 제게 썩 꺼지라 하시라. 제가 나가겠다"라며 "죽여달라. 죽을 죄를 지었다"고 말했다.

소운은 "언제부터였냐. 내 아버지를 구명한 것도, 나 대신 사냥개에 물린 것도 너였냐"며 "지아비에게 힘을 보태주지도 못하고 임종마저 지키지 못한 것은 내 탓이다"라고 말했다.

소운은 "다시는 너를 보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그러니 나를 찾지 마라"라며 궁을 떠나려 했다.

도승지 이규(김상경 분) 역시 "이리 나가시면 목숨이 위급에 처할 수 있다"고 호소했으나 소운은 "내가 궁에 남으면 어떤 사달이 날지 장담할 수 없다. 그렇게 되길 바라나"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날 방송 말미 소운은 화살에 맞은 하선을 끌어안으며 "전하"라고 외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왕이 된 남자'는 16부작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