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정애 의원, 공무원·교원 노동기본권 보장 개정안 발의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20℃

베이징 18℃

자카르타 27.4℃

한정애 의원, 공무원·교원 노동기본권 보장 개정안 발의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22.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축사하는 한정애 의원<YONHAP NO-1625>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
공무원과 교원의 노동기본권을 보장하는 법률 개정안이 발의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서병)은 공무원의 노동조합 설립 및 운영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교원의 노동조합 설립 및 운영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2일 밝혔다.

현행법은 공무원과 교원의 노동조합 가입을 일부 제한하고 있다. 단결권을 좁게 인정하고 있는 노동기본권을 필요 이상으로 침해하고 있다는 취지다.

국제적으로는 ILO 핵심협약을 비준하기 위해선 법 개정이 필수적인 상황이며, 지난해 11월 최소한의 입법사항을 중심으로 발표된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내 ‘노사관계 제도·관행 개선 위원회’ 공익위원안을 바탕으로 현행 개정안이 마련됐다는 것이 한 의원 측의 설명이다.

2005년 제정된 공무원노조법은 제정된 이후 개정이 한 차례도 이뤄지지 않아 노동기본권을 확대하는 시대적 흐름에 부합하지 않는 부분이 많았다는 지적이 있다.

국제노동기구인 ILO는 이미 공무원을 포함한 근로자에게 차별 없이 스스로 선택해 단체 설립 및 가입할 권리를 가지도록 규정하고 있고, ILO 산하 결사의 자유 위원회에서도 5급 이상 등의 모든 공무원이 이러한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우리 정부에 반복해 권고한 상황이다.

교원노조법도 교원의 노동조합 설립과 퇴직 교원의 노동조합 가입을 제한하고 있어 교원의 노동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한 법 개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고등교육법상 교원의 노조 설립 제한과 관련해서는 앞서 지난해 8월 헌법재판소가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려 교원의 단결권을 허용하는 입법적 보완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개정안에는 △대학별 노조 설립 및 교섭 허용 △해직교원의 노조 가입 허용 △교섭창구 단일화 규정 등이 포함됐다는 설명이다.

한 의원은 “ILO 등 국제사회의 권고와 시대적 흐름을 고려하여 노동기본권을 국격에 부합하는 형태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며 “법안이 신속하게 통과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