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씨엔블루 이종현, ‘정준영 카톡방’ 멤버였다…여성 상품화 취급 ‘충격’

씨엔블루 이종현, ‘정준영 카톡방’ 멤버였다…여성 상품화 취급 ‘충격’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4. 2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종현 /사진=김현우 기자

 밴드 씨엔블루의 이종현이 일명 '정준영 카톡방'의 멤버로 알려졌다.


14일 SBS 8뉴스는 이종현의 실명을 공개하고 정준영의 카카오톡 단체방 멤버 중 한 명임을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이종현은 여성을 자신에게 넘겨달라는 등 여성을 상품 취급한 것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앞서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이종현이 정준영의 카톡방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사진=SBS 8뉴스

정준영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으로 지난 12일 경찰에 정식 입건됐다.


정준영은 지난 2015년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를 몰래 촬영한 동영상을 유포한 것을 비롯해 약 10개월간 10여명의 여성과 성관계를 촬영,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정준영은 14일 오전 경찰에 출석해 현재까지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